본문

뉴스 > TV·연예

대화의 희열3 박지성, 해버지 스토리 대방출

더팩트 | 2021.06.1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 축구 레전드' 박지성이 10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3' 네 번째 게스트로 나와 그가 뛰어온 축구 역사를 펼쳐냈다. /방송화면 캡처
'한국 축구 레전드' 박지성이 10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3' 네 번째 게스트로 나와 그가 뛰어온 축구 역사를 펼쳐냈다. /방송화면 캡처

10일 방송 출연, 야유를 함성으로 바꾼 노력 밝혀?

[더팩트|원세나 기자] 박지성이 자신이 걸어온 '축구의 길'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풀었다.


'한국 축구 레전드' 박지성이 10일 방송된 KBS 2TV '대화의 희열3' 네 번째 게스트로 나와 그가 뛰어온 축구 역사를 펼쳐냈다. 박지성의 정식 TV 토크쇼 출연은 이번이 처음이었기에 더욱 주목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박지성은 영광을 얻기까지 그 비하인드 스토리를 되짚으며 대화를 나눴다. '영원한 캡틴'으로 기억되는 박지성이지만 국가대표 이전의 그는 눈에 띄는 이력의 선수는 아니었다. 무명이었던 박지성에게 '국가대표 자격 논란'이라는 사람들의 의심도 따랐다. 박지성은 계속해 스스로 실력을 증명하려 했고 2002년 월드컵 포르투갈전 레전드골을 터뜨리며 자신의 존재감을 알렸다.


이러한 박지성의 축구 인생에 히딩크 감독은 빼놓을 수 없는 존재였다. 월드컵을 앞두고 부상으로 힘들어하던 박지성에게 히딩크 감독은 인생을 바꾼 한마디를 해줬다. 박지성은 "(히딩크 감독이) '너는 정신적으로 훌륭한 선수이기에 유럽에서 뛸 수 있는 훌륭한 선수가 될 것이다'라고 얘기해 주셨다. 그저 그런 선수인 저에게 열심히 하면 할 수 있다는 자신을 갖게 해줬다"고 말했다.


그 말을 굳게 믿고 노력한 박지성은 실제로 히딩크 감독의 손을 잡고 첫 유럽 무대를 밟았다. 당시 백지수표 계약 제안도 받았지만 박지성은 "(히딩크가 있는) PSV 아인트호벤이기에 고민을 하나도 안 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제 실력을 보여주기도 전에 박지성은 무릎 부상으로 인해 첫 슬럼프를 겪게 됐다. 박지성은 "처음으로 축구를 하는 게 무서웠다"며 "내게 공이 오면 홈팬들의 야유가 시작됐고 공이 떠나면 야유가 끝났다. 이런 상황이 힘들었다"고 기억을 떠올렸다.


박지성의 슬럼프 극복 방법은 모두를 뭉클하게 했다. 박지성은 "사소한 것부터 다시 시작했다. 공을 받아 옆 선수에게 짧게 패스한 것 가지고도 '잘했어. 거봐. 할 수 있잖아'라고 스스로에게 칭찬했다"고 말했다. 그렇게 자기 자신을 지켜낸 그의 긍정적인 마음은 팬들의 야유를 함성으로 바꿀 수 있었다. 그만을 위한 응원가 '위송빠레'가 울려 퍼지게 됐다.


이후 박지성은 퍼거슨 감독으로부터 꿈의 구단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의 이적 제안을 받게 됐다. 그는 "경기를 못 뛰고 허송세월을 보낼 수도 있다는 최악의 상황도 생각했다. 그러나 이런 기회가 또 올까. 분명히 얻는 게 있을 거라고 생각해서 도전했다"며 비하인드를 밝혔다. 그는 '유니폼 팔이'라는 부정적 시선에 대해서도 솔직한 입장을 말했다. 그는 "내가 맨유에 온 건 PSV에서의 활약 때문이라고 생각했고 사람들의 편견을 빨리 지워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자기 자신을 믿고 꿈을 이루어 낸 박지성의 이야기는 큰 감동과 울림을 전했다. 야유와 우려를 떨쳐낸 박지성의 강한 정신력은 지금의 박지성을 있게 했다. 박지성은 한국인 최초 프리미어리거가 되어 후배들의 길을 닦았고, '해버지(해외축구의 아버지)'라는 별명을 얻으며 축구 팬들을 열광하게 했다.


그리고 이날 방송에는 박지성보다 이전 유럽에 먼저 대한민국을 알린 전설 '차붐' 차범근이 등장해 환호를 받았다. '해바라지(해외축구의 할아버지)' 차범근과 '해버지' 박지성의 등장에 자연스럽게 '손세이셔널' 손흥민에 대한 언급도 뒤따랐다. 축구 팬들 사이 화제를 모은 "차범근, 박지성, 손흥민 중 누가 최고냐" '차박손' 순위 논쟁에 대한 이야기가 나온 것이다.


차범근은 "아내는 차범근, 박지성 합해도 손흥민 못 따라간다고 하더라"고 말하며, 1위는 손흥민, 2위는 월드컵 4강 신화를 이뤄낸 박지성을 뽑았다. 이어 "난 타이틀이 없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박지성은 "저는 차범근 감독님이 1위. 2위는 손흥민이다. 흥민이는 아직 선수 생활이 남아 있으니 1위가 되길 바란다"며 애정을 드러냈다.


두 레전드의 등장으로 '축구의 희열'을 만든 '대화의 희열3'에 시청자들의 열렬한 반응도 쏟아졌다. 차범근, 박지성과 두 번째 대화는 다음 주에도 이어질 예정이다. KBS 2TV '대화의 희열3'은 매주 목요일 밤 10시 40분 방송된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한채영, '욕망' 주연 확정…화려한 컴백 예고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한채영(사진 제공=스튜디오 산타클로스엔터테인먼트)배우 한채영이 올 하반기 ...
[벨기에 덴마크] 벨기에와 덴마크,...
벨기에와 덴마크가 유로2020 B조 2라운드에서 맞붙는다. / UEFA ...
[종합] 광주 전국 최초로 사적모임...
이용섭광주시가 전국 최초로 사적모임 인원을 8명까지 허용키로 ...
[종합] 3분기 코로나 백신 접종계...
정은경정부가 올해 3분기 백신 접종계획을 밝혔다.17일 코로나19...
크리스찬 루부탱, 타로 프린트 이...
크리스찬 루부탱(Christian Louboutin)은 브랜드의 아이코닉 스...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6월 17일 [목]

[출석부]
BBQ 황금올리브치킨반반콜라1.25L 왕뚜껑
[포인트 경품]
BBQ 황금올리브치킨반반콜라1.25L BBQ 황금올리브치킨반반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