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서민갑부 다이버 김성민 씨, 연매출 18억 위치 어디?

국제뉴스 | 2021.05.0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민갑부서민갑부

4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다이버 경력으로 직접 수산물을 재취해 판매하는 청년 갑부 김성민 씨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천혜의 자연환경을 가진 섬, 거제에서 창업을 시작한 성민 씨는 10년이 넘는 다이버 경력을 살려 수산업계의 판로를 개척했다. 직접 재취하거나 물밑 동지인 해녀들에게 받은 해산을 물을 판매해 창업 2년 만에 18억 원의 매출 달성했다는데, 성민 씨의 성공 비법을 방송을 통해 공개한다.



먼저 성민 씨는 산지직종 온라인 판매를 시작하면서 매출을 올리기 시작했다. 그는 거제 앞바다에서 채취한 신선한 자연산 해산물을 당일 발송 원칙으로 24시간 안에 배송한다. 또 수조까지 해수를 그대로 끌어와 해산물을 신선하게 관리하는데, 비닐 포장 대신 포장 용기에 해수와 해산물을 넣고 실링 포장하는 방식을 도입해 고객 만족도가 꽤 높다.


특히 그는 새로운 유통 트렌드로 떠오른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발 빠르게 시작했다. 해산물을 직접 소개하고 판매하는 것은 물론 고객들과 친근하게 소통하며 차별화된 운영방식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언택트 시대에 맞춰 해신탕과 쭈삼볶음 등 해산물 밀키트를 개발해 가정에서 근사한 한 끼를 즐길 수 있도록 한 것도 입소문이 나게 된 비결이다. 여기에 그는 해녀와 식당 및 도소매점 등 주변 사람들과 상생의 길까지 모색해 함께 돈을 버는 구조를 만들고 있다.


이렇듯 그가 다이버에서 수산업계 청년 갑부가 되기까지는 쉽지 않았다. 어려서부터 성민 씨는 어머니와 단둘이 생활을 했는데, 어머니의 건강 악화로 치료비와 생활비를 책임져야 했다. 어느 날. 친구의 도움으로 돈벌이가 괜찮다는 다이버의 길을 걷게 됐는데, 해산물 소매점과 식당을 함께 운영하며 악착같이 일해 3년 만에 어머니에게 집을 장만해줄 정도로 성공을 맛봤다.


하지만 인생은 늘 뜻대로 되지 않듯 그는 바다에서 사고를 당하며 생사의 갈림길에 서기도 했다. 2년 전 우연한 계기로 산지직송 해산물 유통으로 알게 되면서 과감하게 사업을 전향하게 되었다는 그가 어떻게 다시 재기를 할 수 있었는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해당 갑부는 다이버수산으로 알려졌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광주시청 "3일~6일 필통게임랜드·4일 동강대...
코로나 확진자 , 코로나19 (국제뉴스DB)광주시청에서 코로나19 확진자 일부 동선을 공개했다.광주시청에 따...
[토트넘 리즈] 손흥민, 뒤 없는 토...
손흥민이 8일 토트넘-리즈 경기에서 개인 기록과 팀의 챔스 진출...
송가인 화보 공개 시크·걸크러쉬...
글로벌 아트 패션 매거진 맵스가수 송가인이 화보를 공개했다.글...
이한동 전 국무총리 숙환으로 별세...
이한동 전 국무총리는 8일 정오께 숙환으로 자택에서 별세했다. ...
정채연 연모 출연 확정, 다른 출연...
정채연인스타그램그룹 다이아 멤버 겸 배우 정채연이 드라마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5월 8일 [토]

[출석부]
CU 3천원권 팔도비빔면
[포인트 경품]
CU 3천원권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