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조정민 "힙-다리 자신, 청바지 CF 꿈"

한국스포츠경제 | 2015.09.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 이호형기자 leemario@sporbiz.co.kr
까무잡잡한 피부, 키 170cm의 늘씬한 몸매, 처음 보는 사람은 라틴계 모델로 착각할 만하다. 뼛속까지 한국인 트로트 가수 조정민의 외모다. 최근 MBC '라디오 스타' 쎄시봉 특집에서 조정민의 이러한 매력은 단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겉모습뿐 아니라 빼어난 가창력, 피아노를 전공했지만 트로트 가수가 된 이유 등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방송이 끝난 뒤 각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도배하는 일은 어렵지 않았다. 청바지에 티셔츠 하나만 걸쳐도 모델 기운을 품어낸 조정민을 만나 '라디오 스타'에서 못다한 얘기를 들어봤다.
▲ 이호형기자 leemario@sporbiz.co.kr
-인터넷에서 한차례 조정민 광풍이 불었다.
"내가 달라진 게 없으니 아직도 얼떨떨하다. 다만 가는 곳마다 '라디오 스타' 얘기를 해주면서 알아본다. 방송 관계자들도 부쩍 반겨주는 기분이다. 상의 단계에 머물던 CF 모델 계약도 급물살을 타고 있다.(웃음)" -청바지가 무척 잘 어울리는데 관련 CF는 없었나.
"다리와 힙에 자신 있어서 청바지를 즐겨 입는다. 청바지 CF에 도전하는 게 꿈이다. 될 때까지 청바지만 입고 다니겠다.(웃음)" -규현과 러브라인이 있었는데 방송 이후 어떻게 이어지고 있나.
"아무 것도 없다. 다만 녹화 전에는 대기실에서 데면데면 했는데 끝난 뒤에는 두 손으로 악수를 청했다. 슈퍼주니어 팬들은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전화번호 교환은 안 했다.(웃음)" -남양주 덕소까지 매일 아침 커피를 사다 준 남자 얘기가 화제였다.
"사실 어렸을 때라서 무작정 받기만 하는 게 부담스러웠다. 진심을 몰라봤다. 지금 그런 사람이 나타나면 아마 마음이 갔을 것 같다." -그 남자 얘기를 하다가 이상형은 '나 밖에 모르는 남자'라고 말해 논란이 있었다.
"앞에 말한 그대로 했는데 어렸을 때였고 지금은 그렇지 않다는 내용이 편집돼서 오해를 샀다. 욕을 조금 들었지만 다 관심이라고 생각하고 좋게 받아들이고 있다."
▲ 이호형기자 leemario@sporbiz.co.kr
-생계 때문에 트로트 가수를 선택했다고 했는데 상황이 그렇게 안 좋았나.
"어렸을 땐 부유했던 편이었는데 점점 어려워지더니 6년 전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많이 악화됐다. 두 동생을 거느린 장녀라서 어떻게든 생계를 책임져야 했다. 때마침 장윤정 신드롬이 불었고 트로트 제의가 와서 선뜻 손을 잡았다." -피아노 전공을 살리지 못한 게 많은 아쉬움으로 남았겠다.
"피아노는 어머니의 꿈이라서 학교만큼은 꼭 졸업하고 싶었다. 혼자 등록금을 마련해가며 8년 만에 졸업장을 받았다. 아쉬운 건 없다. 충분히 내 음악에서 살릴 수 있다고 본다." -생계 문제가 아니었다면 어떤 노래를 부르고 싶었나.
"힙합과 R&B 음악을 좋아한다. 몇차례 녹음을 진행한 적도 있는데 회사 사정이 안 좋아 발매까지 이뤄지지 못했다. 자작곡도 20여곡 있다. 하지만 그렇게 실패하고 돈이 없어서 피아노 알바를 닥치는대로 했다. 손이 부러질 것 같은 고통을 느낀 적도 있다. 그러던 중 유튜브에 올린 커버곡 영상을 보고 Mnet '트로트 엑스'에서 연락이 왔다. 그 때 심사위원이었던 설운도 선생님이 지금의 회사를 주선해줬다."
▲ 이호형기자 leemario@sporbiz.co.kr
▲ 이호형기자 leemario@sporbiz.co.kr
-말주변이 없다고 할 정도는 아닌데 왜 김구라에게 타박을 받은 건가.
"조리있게 말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낯을 많이 가린다. 친숙해지면 마구 쏟아진다(웃음). 예전에 김구라와 종편 토크쇼에 같이 출연한 적이 있는데 그 때 무척 대선배들이 많아서 말을 제대로 못한 기억이 있다." -재능이 많은데 가수 말고 다른 영역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은 없나.
"연기도 하고 싶다. 대본이 들어온 것도 있고 올해 안에는 첫 발을 내디딜 것 같다. 예능에도 많이 출연해 대중과 친숙해지고 싶다. 처음부터 친해질 수 있는 성격이 아니라서 나를 보는 대중도 그렇게 생각할 것이다. 계속 얼굴을 보여드리고 싶다." -다른 분야에서 계속 주목 받다 보면 트로트의 끈을 놓는 것 아니냐.
"이미 깊게 빠져서 이제 다른 장르는 하고 싶지 않을 정도다. 나만이 할 수 있는 트로트를 만들겠다. 심수봉의 노래를 무척 좋아하고 그처럼 대가가 되고 싶다. 가사의 깊은 감성, 피아노 치면서 공연을 하는 분위기도 매력적이다. 열심히 공부해 클래식과 트로트를 잘 섞은, 마음을 울리는 음악을 들려주고 싶다." 사진|이호형 기자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KBO리그, 후반기 연장전 일시 폐지…준PO·PO 2선승제...
KBO는 27일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후반기에 한시적으로 연장전을 폐지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포스...
[속보]유도 이성호 선수, 레바논 ...
[속보]유도 이성호 선수, 레바논 꺾고 16강 진출유도 이성호 선...
레드벨벳, 8월 1일 데뷔 7주년 기...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레드벨벳(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김우진, ‘Purple Sky’ 오디...
[비즈엔터 맹선미 기자] ▲김우진(사진제공=10x 엔터테인먼트)...
'동원 양반 차돌 순두부찌개' 마이...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사진제공=홈플러스)'동원 양반 차돌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7월 27일 [화]

[출석부]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짜파게티 큰사발
[포인트 경품]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