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靑, 7일부터 경제계와 릴레이 소통…"文, 규제혁신 속도 당부"

한국스포츠경제 | 2021.04.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영상을 관람하고 박수치고 있다. / 연합뉴스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31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제48회 상공의 날 기념식에서 영상을 관람하고 박수치고 있다. / 연합뉴스

[한스경제=김동용 기자] 청와대가 오는 7일부터 경제계와 소통에 나선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6일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내일(7일)부터 경제계와의 소통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호승 정책실장이 7일 대한상의와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최태원·김기문 회장을 면담한다. 8일에는 한국경영자총연합회와 중견기업연합회를, 14일에는 무역협회를 방문할 계획이다.


강 대변인은 "의제는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민관협력 방안 등이 될 것"이라며 "한국판뉴딜이나 탄소중립 이행 문제에서부터 규제완화까지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청와대는 관 주도 행사를 지양하고 경제단체를 직접 찾아가 생생한 현장 목소리를 듣는 소통 형식을 택했다'며 "정책실장의 경제단체 방문 시에는 안일환 경제수석·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도 배석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통령도 (각종 지표들이 회복의 길로 들어서고 있는) 선방의 중심에 기업이 있음을 잘 인식하고 있다"며 "그래서 최태원 대한상의 회장과 상공의날 식전 환담에서 기업인들과 활발한 소통을 주문한 뒤 다음날 (지난 1일)에 '기업활동을 뒷받침하는 것은 당연한 책무'라고 강조하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은 어제 (5일) 수보회의에서 '각 부처가 기업활동을 지원하고 규제 혁신에 속도를 더 내달라'고 당부했다"며 "이런 배경에서 지금 정책실 중심으로 소통 행보에 나서게 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관계자는 청와대와 경제계의 소통 일정에서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빠진 이유에 대해서는 "대한상의·경영자총연합회 등과 많이 중복되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필요하면 또 다른 소통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손예진 긍정검토 드라마 서른아홉 어떤 내용?
손예진 긍정검토 드라마 '서른아홉' 어떤 내용? (사진=유튜브 캡처)배우 손예진이 드라마 '서른아...
큐브 신인걸그룹, 멤버 누구? 역대...
큐브 신인걸그룹, 멤버 누구? 역대 걸그룹 재조명큐브엔터테인먼...
한채아 복귀, 결혼 3년 만에 맡은 ...
한채아 인스타그램배우 한채아가 드라마로 복귀한다.한채아 소속...
양평군 지평면, YP행복버스 개통 ...
지평면 YP행복버스 개통 기념 시승식 [뉴트리션] ...
충북선 달천구간 정상화 범시민위...
[뉴트리션] 충북선 달천구간 정상화 범시민위원회...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16일 [금]

[출석부]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CU 2천원권
[포인트 경품]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 [이마트24] 기프티카드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