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쇼터뷰 장성규 "MBC 아나운서 탈락 후 JTBC 연락받아"

국제뉴스 | 2021.03.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방송인 장성규가 자신의 비밀을 털어놔 주목받았다.

쇼터뷰 장성규 "MBC 아나운서 탈락 후 JTBC 연락받아"(사진=유튜브 캡처)

지난 4일 공개된 SBS 유튜브 '모비딕' 채널의 웹예능 '제시의 쇼터뷰'(이하 '쇼터뷰')에서는 게스트로 방송인 장성규가 출연했다.


이날 MC 제시와 조정식 아나운서는 키워드로 장성규를 인터뷰했다. 첫 번째 키워드로 '아나운서'가 나오자, 제시는 "리얼?"이라며 장성규가 아나운서 출신이라는 사실에 놀라워했다.


원래 공인회계사를 준비 중이던 장성규는 '아나운서 준비해 보는 건 어떻겠냐'는 은사님 권유에 힘입어 아카데미를 등록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장성규는 MBC '신입사원'에 출연해 실시간 검색어에도 오를정도록 주목받았지만 최종 MBC아나운서로 발탁되는데는 실패했다. 탈락한 다음 날 장성규는 몇몇 기획사와 JTBC로부터 연락 받았다며 으쓱거렸다.


한편 장성규는 TMI 코너에서 여유증(여성형유방증) 수술에 대해 이야기했다. 장성규는 "지금은 수술한 이후다. 방송에서 했다"며 "어렸을 때부터 여유증 때문에, 유선조직이 있어서 이게 콤플렉스였다"고 털어놓았다. 제시가 "그런 사람이 있다. 어렸을 때 좀 통통하셨느냐" 질문하자, 장성규는 "그렇다. 소아비만 출신이다"고 답했다.


다음 키워드로 '워크맨(Feat. 프리선언)'이 나왔다. 여러 과정과 일화에 대해서 대화를 나누던 이들은 프리랜서가 된 정확한 이유에 대해 장성규에 대해 물었다.


이에 장성규는 "돈 때문이다"라고 단번에 말한 뒤 "농담이었다. 사실 내가 부자였어도 했을 것이다. 나는 뭔가 재밌는 걸 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 그때 내 아들이 세 살땐데 아들이 어려서 잘 모를 때 새로운 도전을 하고 싶었다. 아빠가 욕을 먹더라도 정말 최악의 경우 망해서 어디 개업하는 곳에 가서 행사 MC를 보더라도 '나는 할 것이다' 이런 확신이 서고 나서야 사표를 낼 수 있었다. '망해도 된다'라는 생각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2021학년도 연구학교 운영 길라잡이 연수 실시
연구학교 연수(충남=국제뉴스) 박창규 기자 = 충남교육청연구정보원(원장 김경호)은 2021학년도 정책연구·...
인천 중구, 옥외광고 소비쿠폰 지...
[뉴트리션] 인천 중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
울주군, 착한 선결제 마감 임박
[뉴트리션] 울주군은 지난 3월부터 착한 선결제 ...
무리뉴 감독 경질이 손흥민에게 미...
조제 무리뉴 전 토트넘 감독. /토트넘 페이스북[한스경제=박종민...
광주광역시 경제자유구역청, 기업...
[뉴트리션] 광주경제자유구역청이 청내 민원실을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4월 21일 [수]

[출석부]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 매운새우깡
[포인트 경품]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 홍콩반점 짜장면탕수육(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