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피네이션 "현아 학폭 사실 아냐" 반박…강경 대응 방침?

더팩트 | 2021.02.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가수 현아의 소속사 피네이션이 현아의 '학폭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피네이션 제공
가수 현아의 소속사 피네이션이 현아의 '학폭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다. /피네이션 제공

"8살에 유년 시절 연예활동, 평범한 학교생활 못해"?

[더팩트|원세나 기자] 가수 현아의 소속사 피네이션이 현아의 학폭(학교 폭력)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피네이션은 23일 공식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현아를 둘러싼 의혹과 관련해 현재 온라인상에 제기되는 이슈들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소속사는 "현아는 8살 때부터 방송 활동을 시작하여 어렸을 때부터 많은 사람들의 시선을 받으며 유년 시절을 보냈다"며 "평범한 학교생활을 보내기에 제약이 있었고, 그 과정에서 어린 현아에겐 힘든 시간들도 있었다. 데뷔를 준비하던 유년 시절부터 데뷔 이후 지금까지도 마치 사실인 것처럼 회자되는 몇몇 허위적인 이야기들이 있었지만, 현아는 팬분들의 과분한 사랑을 받는 가수로서 본인이 짊어지고 가야 할 과정이라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러나 정확한 사실관계에 입각하지 않은 루머 및 의혹 제기로 인하여 소속 아티스트의 명예가 실추되고 나아가 마음의 상처가 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하고자 당사의 입장을 명확하게 밝힌다"며 "현아는 누군가에게 폭력을 행사하거나 해를 가한 적이 없으며, 금번 제기된 주장은 사실이 아님을 거듭 말씀드린다"고 거듭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실과 다른 루머 유포 및 무분별한 의혹 제기에 대하여 앞으로 원칙에 입각한 단호한 입장으로 대응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판에는 현아와 같은 초등학교 동창이었다는 네티즌이 현아에게 학폭을 당했다는 글을 올린 바 있다.


논란이 되자 현아는 직접 자신의 SNS에 "저는 뺨을 때린 적도 누군가를 때린 적도 없다"며 학폭 의혹을 부인했고, "글 쓴 분이 마음으로 행복한 일들이 많아지길 바란다"고 글을 남겼다.


wsena@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하니 해명, 사랑하는 사람 있다?
하니 해명, 사랑하는 사람 있다?(사진= SNS 캡쳐)하니 해명 입장이 전해졌다.하니는 지난 25일 카카오TV 오...
도경완 전속계약, 이찬원 등과 한...
도경완 전속계약, 이찬원 등과 한솥밥(사진= 소속사 제공)도경완...
김동성, 인민정 SNS 통해 전처와 ...
김동성, 인민정 SNS 통해 전처와 나눈 대화 또 공개(사진= SNS ...
디스패치, 지드래곤(지디) 제니 열...
디스패치, 지드래곤(지디) 제니 열애설 언급...YG 확인 어려워[...
추신수 한국 땅 밟았다, 美 구단 ...
추신수 한국 땅 밟았다, 美 구단 포기하고 신세계 야구단 합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6일 [금]

[출석부]
이디야 5,000원 금액권 파워에이드
[포인트 경품]
이디야 5,000원 금액권 이디야 5,000원 금액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