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싱어게인' 11호 가수 소정 "레이디스코드 권리세 떠나 보낸 사고 이후 웃어도 될까 고민"

비즈엔터 | 2020.12.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

▲싱어게인 11호 가수 레이디스코드 소정(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싱어게인 11호 가수 레이디스코드 소정(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권리세·은비와 함께 레이디스 코드로 활동했던 소정이 '싱어게인' 11호 가수로 무대에 올라 임재범의 '비상'을 불렀다.


30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무명가수전'에서는 본선 진출 71팀의 1라운드 '조별 생존전'이 펼쳐졌다. 레이디스코드 소정은 11호 가수로, '홀로서기' 조에서 2라운드 진출을 도전했다.

소정은 "이제는 웃고 싶은 가수"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그는 "원래 밝았는데, 울 일이 많았다"라며 "5인조 팀 '레이디스코드'라는 팀을 했다"라고 말했다.


소정은 인터뷰를 통해 "신인상도 받고 괜찮았다. 5인조 활동 2년하고, 사고가 있고 3인조로 5년을 했다"라며 "꽤 시간이 지났음에도 우리를 보면 안타까운 애들, 불쌍한 애들이란 반응이 있는게 많이 속상했다. 이겨내야 할 숙제겠죠"라고 말했다.


소정의 선곡은 임재범의 '비상'이었다. 소정은 "많은 사람들에게 열심히 하고 있다. 열심히 할 테니까 예쁘게 봐주세요란 하고 싶은 말을 담았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소정의 무대는 '올 어게인'을 받았다.


무대를 마친 뒤 소정은 "사고가 있고 활동을 했는데, 빈 자리가 너무 컸다"라며 "무대에서 '웃어도 되나'란 생각을 너무 많이 했다. 기쁨과 행복을 드리려 하는데 안쓰럽게 봐주시니까 웃으면 안 될 것 같은 기분이 많이 들었다"라고 했다.

홍지훈 기자 hjh@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0 0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준호 여동생 김미진 "김준호 학창 시절 인기 많아.....
김준호 여동생 김미진 김준호 학창 시절 인기 많아...김준호 여동생 김미진이 오빠의 어린 시절을 증언했다...
임영웅, 눈가리고 아웅~~"여심 사...
임영웅 sns미스터트롯맨 임영웅이 '그 여자의 마스카라'의...
[속보]여배우 음주운전, 대낮에 음...
[속보]여배우 음주운전, 대낮에 음주 상태로 운전한 배우 박시연...
함안군, 2021년 농어촌 주거환경개...
[뉴트리션] 함안군은 쾌적한 농촌생활환경 개선과...
합천으로 떠나는맛집여행
[뉴트리션] 합천군에서는 지역에서 생산·제조되...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19일 [화]

[출석부]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 빽다방 노말한소프트
[포인트 경품]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 던킨도너츠 도너츠 6개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