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사승봉도에서 ‘방랑식객’ 임지호X김강우, 해삼무침ㆍ갑오징어짬뽕탕 진수성찬 대접(정글의 법칙)

비즈엔터 | 2020.10.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

▲‘정글의 법칙'(사진제공=SBS)
▲‘정글의 법칙'(사진제공=SBS)
사승봉도에서 ‘방랑식객’ 임지호와 김강우가 해삼 무침, 갑오징어 짬뽕탕 등을 선보였다.


17일 방송되는 SBS ‘정글의 법칙'에서는 임지호와 김강우의 한식X중식 콜라보가 공개된다.


해삼 금어기가 풀려 바다의 인삼이라고 불리는 최고의 보양식 해삼까지 합세해 사승봉도의 식탁이 한층 풍성해졌다. 임지호는 전광석화처럼 빠른 손길로 김병만이 채취해온 해삼을 이용해 뚝딱 해삼요리를 완성했다. 녹두와 고추장, 된장으로 양념을 한 해삼 무침을 맛본 출연자들은 이내 쌍따봉을 들며 맛에 감탄했다. 이내 임지호는 소림사 철사장의 한 장면처럼 죽순을 맨손으로 직화 요리 하는 모습을 선보이는 등 진정한 요리 고수의 진가를 보였다.

이에 질세라 중화 칼을 꺼낸 김강우도 수준급 칼질 실력을 자랑했다. ‘강우반점’을 오픈한 김강우는 김병만이 따온 자연산 전복과 소라, 다시마를 푹 우려낸 육수에 갑오징어까지 가미. 매콤한 갑오징어 짬뽕탕을 완성했다.


또한, 재료를 구하러 나섰던 임지호와 김강우의 케미 역시 놓칠 수 없는 재미다. 창살 대신 대나무숲에 갇혀버린 김강우는 임지호의 유유자적한 모습을 보면서 비와 땀으로 범벅이 됐다. 요리조리 다람쥐처럼 대나무숲을 가로질러 가는 임지호에게 김강우는 “같이 가요”라며 애타게 울부짖었다.

홍선화 기자 cherry31@bizenter.co.kr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보도자료 및 기사제보 press@bizenter.co.kr

0 0
저작권자 ⓒ 비즈엔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열린음악회' 박학기ㆍ김사월ㆍ하남석ㆍ권서경ㆍ고은...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열린음악회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박학기, 김사월, 하남석, 권서경, 고은성, ...
[이건희 별세]이재용, 아들·딸과 ...
viewer 이재용(가운데) 삼성전자 부회장이 아들 이지호군, ...
파크 하얏트 서울의 코너스톤, 최...
파크 하얏트 서울의 이탈리안 레스토랑, 코너스톤은 오는 10월 3...
이소미 프로, KLPGA서 생애 첫 우...
이소미 프로가 KLPGA에서 생애 첫 우승을 맛봤다. 그는 지난 201...
봉산문화회관서 11월14일까지 `202...
권효정 작봉산문화회관이 '안녕! 멀티미디어 리터러시'를 주제로...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25일 [일]

[출석부]
역전우동 옛날우동
[포인트경매]
몽쉘 크림케이크 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