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김하영 ``드라마 함께 한 노배우, 후배에 내 험담…회의감 느껴`` 재연배우 고충 토로

영남일보 | 2020.09.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article/thumbnail.asp?thumb=%B1%E8%C7%CF%BF%B5%2Ejpg
사진;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방송 캡처
배우 김하영이 '서프라이즈 재연배우' 이미지 때문에 겪은 고충을 토로했다.

15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에는 배우 김하영과 방송인 김일중이 패널로 출연했다.

이날 김하영은 "17년 동안 '서프라이즈'를 하면서 PD님이 스무번 정도 바뀔 정도로 한 프로그램을 오래했다. 중간에 한번도 그만두고 싶은 적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일 거다"라며 "오랜 시간 활동하며 이로 인해 생긴 이미지로 나를 판단하는 분들이 있어 마음의 상처를 받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하영은 "프로그램 자체가 이미지가 워낙에 굳혀지는 프로그램이어서 다른 프로그램에 캐스팅되기도 어렵다. 드라마에 단역으로 나가도 '서프라이즈' 촬영 아니야? 이러면 다른 드라마에서 시선을 뺏겨 싫어한다. 예전에 이미지를 변신하고 싶어 코 수술도 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3년 차쯤에 슬럼프가 왔다. 어떤 감독님에게는 '너 비호감이다', '나이도 많은 게'라는 얘기도 들었다. 그래도 꿋꿋하게 버텼다"라며 "하지만 최근에 저를 무너뜨린 사건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하면 아실만한 선생님들과 드라마 촬영을 했었다. 그 당시 제가 주연급이었는데 뒤에서 어린 동생들에게 제가 주연이라 편성이 제대로 안나왔다고 말했다더라"라며 "재연배우를 하면서 한 번도 창피하다고 생각해본 적이 없다. 열심히 하고 있다는 거로 자부심을 느꼈는데, 험담을 듣고 나서 '이건 좀 아니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이러려고 열심히 살았나?'라는 회의감도 느꼈다"라고 덧붙였다.
인터넷뉴스부 ynnews@yeongnam.com



0 0
저작권자 ⓒ 영남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나훈아쇼’ 본방사수 해야 하는 이유…“재방송 및 ...
▲‘나훈아쇼’ (사진제공=KBS2)‘나훈아쇼’가 화제다. 30일 가수 나훈아는 KBS 2TV 2020 한가위 대기획 ...
'올레디' 아이키(강혜인) 나이 8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유퀴즈' 올레디 아이키(강혜인)&코...
영화 '두번할까요' 결말까지 흥미...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두번할까요(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영...
수어래퍼(핸디랩퍼) 김지연, 허클...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관찰카메라 24’ 수어래퍼 김지연(사...
나훈아, 74세 나이에도 열정이... ...
사진: 방송 캡처나훈아 공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30일 방송된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30일 [수]

[출석부]
파워에이드
[포인트경매]
뚜레쥬르 감자&맛살 2 IN 1 샌드위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