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KBS 개그맨 몰카범, 실수로 얼굴 찍혀 덜미

더팩트 | 2020.06.05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KBS 여자화장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개그맨이 실수로 자신의 얼굴이 찍혀 덜미를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더팩트 DB
KBS 여자화장실에 불법 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개그맨이 실수로 자신의 얼굴이 찍혀 덜미를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더팩트 DB

KBS, 불법 촬영기기 사건의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 약속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여의도 KBS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가 적발된 KBS 공채 개그맨 A씨가 실수로 자신의 얼굴이 찍혀 덜미를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4일 오후 조선일보는 "A씨가 KBS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불법 설치해 이틀간 촬영한 몰카 영상에는 A씨 자신의 모습도 등장한다. A씨는 몰카가 제대로 작동되는지 등을 확인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을 비춰본 것으로 알려졌다"고 보도했다.


이에 앞서 KBS는 지난 3일 불법 촬영기기 사건의 재발 방지와 피해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전했다.


KBS는 "불법 촬영기기가 발견된 것과 관련해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재발 바지와 피해 예방을 위한 대책을 마련해 시행하고 있다"며 "이 사건의 용의자가 KBS 직원은 아니더라도 최근 보도에서 출연자 중 한 명이 언급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커다란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는 당초 "경찰 측에 용의자의 직원(사원) 여부에 대한 사실 관계를 확인한 결과 직원(사원)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 "조선일보 기사와 확인 절차 없이 조선일보 기사를 인용 보도하는 매체에 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던 입장에서 한 발 물러난 것.


경찰은 지난달 29일 '개그콘서트' 연습실 등이 있는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몰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이후 1일 새벽 용의자가 자수,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이와 관련해 조선일보는 지난 1일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는 내용의 보도를 했고 이후 2일 "KBS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했다가 적발되자 1일 경찰에 자수한 용의자는 KBS 공채 출신 개그맨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추가 보도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공주교육대학교 나우누리 재단, 대한노인회 충남연합...
▲ 공주교대 나우누리 대한노인회 충남연합회와 디지털 교육지원 MOU 체결 모습 - 충남 어르신...
대구시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 청...
[뉴트리션] 한국안광학산업진흥원이 행정안전부 ...
대구시, 2020년 부패방지시책평가 ...
[뉴트리션] 대구시가 국민권익위원회에서 주관하...
사상구 보냉가설봉사단 부산지회학...
[뉴트리션] 보냉가설봉사단 부산지회(지회장 박지...
미추-홀(Whole)살피미 앱으로 홀몸...
[뉴트리션] 인천 미추홀구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7일 [수]

[출석부]
공차 디지털 상품권 5천원권 빼빼로
[포인트 경품]
공차 디지털 상품권 5천원권 공차 디지털 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