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트와이스, 뮤비 속 조형물 표절 논란…"검증 체계 보완"

더팩트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조형 예술 작가 Davis McCarty는 트와이스의 신곡 'MORE & MORE' 뮤직비디오 속 조형물이 자신의 작품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JYP는 \
조형 예술 작가 Davis McCarty는 트와이스의 신곡 'MORE & MORE' 뮤직비디오 속 조형물이 자신의 작품을 표절했다고 주장했다. 소속사 JYP는 "뮤직비디오 제작사에 기존 작품의 원작자와 대화를 통해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전했다. 트와이스 뮤직비디오(왼쪽)와 Davis McCarty 작품(오른쪽) /영상 및 SNS 캡처

조형 예술 작가 Davis McCarty의 작품과 거의 같아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걸그룹 트와이스가 뮤직비디오 속 조형물을 표절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소속사는 잘못을 인정하며 문제 해결에 나섰다.


조형 예술 작가 Davis McCarty(데이비스 맥카티)는 최근 자신의 SNS에 "트와이스가 내 조형물을 표절해 신곡 'MORE & MORE(모어 앤드 모어)'의 뮤직비디오를 만들었다"고 주장하며 "예술에 대한 노골적인 저작권 침해"라고 적었다.


실제로 'MORE & MORE'의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조형물과 Davis McCarty의 작품은 모양부터 색 구성까지 매우 비슷하다.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는 "'MORE & MORE'의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한 세트가 기존에 있는 특정 작품과 유사하다는 사실을 오늘(3일) 오전에 인지하게 됐다. 뮤직비디오 제작사에 기존 작품의 원작자와 대화를 통해 이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어 "본사도 아티스트들의 작품을 출시하는 회사로서 이런 일이 앞으로 재발하지 않도록 검증 시스템을 보완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트와이스는 지난 1일 9번째 미니앨범 'MORE & MORE'를 발표했다. 음반 판매량을 집계하는 한터차트에 따르면 트와이스의 새 앨범은 지난 2일 오후 7시 50분을 기준으로 26만5280장의 판매고를 기록했다. 동명의 타이틀곡은 멜론 등에서 사흘째 정상을 지키고 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속보] 방통위, 방송법 위반 MBN에 6개월 영업정지 처...
30일 MBN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6개월간 영업정지 처분을 받았다. /더팩트 DB장대환 회장 형사고발 하기...
풍기초, 학부모 책 읽어주기 연수 ...
풍기초, 학부모 책 읽어주기 연수 실시(영주=국제뉴스) 백성호 ...
김치 세계화 이끈 청년 사업가, 美...
미국 포틀랜드 주에서 김치 사업을 하던 한국인 남성이 괴한에게...
강정정수장 대체급수공급 총력 대...
(제주=국제뉴스) 문서현 기자 =제주도가 오는 11월 1일 강정정수...
소녀들이여 생각을 말하라…태연,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가수 태연이 새롭게 발매하는 ...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10월 30일 [금]

[출석부]
왕뚜껑
[포인트경매]
CU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