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가세연, 개그콘서트 몰카 용의자 지목…SNS 비공개 전환

더팩트 | 2020.06.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가로세로연구소가 KBS '개그콘서트' 여자 화장실 몰카범을 지목했다. 지목된 A씨는 해명 대신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고 비난 여론은 거세지고 있다. /더팩트DB
가로세로연구소가 KBS '개그콘서트' 여자 화장실 몰카범을 지목했다. 지목된 A씨는 해명 대신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고 비난 여론은 거세지고 있다. /더팩트DB

'개콘' 살리기 운동 속 큰 파장

[더팩트 | 유지훈 기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가 KBS 본사 여자 화장실에 불법촬영 카메라를 설치한 용의자를 지목했다. 지목된 KBS 공채 32기 개그맨 A씨는 비난이 계속되자 SNS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지난 2일 오후 유튜브 커뮤니티에 "KBS 공채 32기 개그맨 박ㅇㅇ!!! 2017년 5월 9일 대통령 선거에서 문재인 찍었나요? 손에 투표 도장 1개를 자랑스럽게 인증하는 모습. 아주 인상적이네요~"라는 글을 올리며 A씨를 용의자로 지목했다.


이후 '충격단독, 화장실 몰카 KBS 공채 개그맨'라는 제목의 생방송을 진행했고 한 출연자는 "KBS에 친한 사람한테 확인했다"며 다시 한번 범인이 A씨라고 강조했다. 이어 "불법촬영기기가 설치된 '연구동'은 개그맨들이 연습하고 아이디어 회의를 하는 공간"이라며 "이번에 범행을 저지른 사람이 한참 후배"라고 말했다.


또 "선배들은 '개그콘서트'를 살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데 후배가 완전히 관 뚜껑을 닫아버렸다"고 비난했다. 가세연의 폭로 이후 A씨의 SNS에는 비난의 댓글이 달리기 시작했고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앞서 경찰은 지난달 29일 '개그콘서트' 연습실 등이 있는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몰카가 발견됐다는 신고를 받고 수사에 나섰다. 이후 1일 새벽 용의자가 자수, 경찰에 자진 출석해 조사를 받고 귀가했다.


KBS는 조선일보가 지난 1일 'KBS 화장실 몰카 범인은 KBS 남자 직원이었다'고 보도하자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범인이 공채 개그맨이라는 가세연의 주장과 보도에 대해서는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tissue_hoon@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런닝맨 신규진, "잠을 못자서 그래" 다시 큰 그림그리...
SBS '런닝맨'개그맨 신규진이 큰그림을 다시 그리러 런닝맨에 등장했다.24일 오후 방송된 SBS '런...
포항시, 우수 농특산품 설맞이 특...
포항호미반도특산물문어(자료사진=포항마켓)(포항=국제뉴스) 강...
[포토] 양천구 안양천 봄날 같은 ...
양천구 안양천 수변공원(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양천구 ...
포항시 목욕탕업소, 31일까지 자율...
포항시청사전경(사진=강동진기자)(포항=국제뉴스) 강동진 기자 =...
이준영 전참시 출연, 유키스 멤버 ...
온라인커뮤니티배우 이준영이 '전참시'에 출연해 화제를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24일 [일]

[출석부]
스타벅스 화이트 초콜릿 모카 월드콘
[포인트 경품]
스타벅스 화이트 초콜릿 모카 스타벅스 화이트 초콜릿 모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