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아침마당 김청, 강원도 평창서 귀농 "반려견과 함께 지내"

더팩트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배우 김청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강원도에서 귀농 생활을 하고 있다며 근황을 공개했다. /KBS1 '아침마당' 캡처
배우 김청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강원도에서 귀농 생활을 하고 있다며 근황을 공개했다. /KBS1 '아침마당' 캡처

배우 김청, 근황부터 가족사도 공개

[더팩트|이진하 기자] 배우 김청이 방송을 쉬면서 귀농한 근황을 공개했다.


김청이 2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화요초대석'에 출연했다. 이날 김청은 현재 강원도 평창에서 귀농생활을 하고 있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그는 "방송을 쉬면서 나물도 캐고 잔디도 깎고 잡초도 뽑고 자연과 함께 살고 있다"며 "지금 일산에는 원래 살던 집이 있고, 강원도 평창 쪽에서 귀농을 위해 조그만 집을 마련해 왔다 갔다 하며 지내고 있다"고 말했다.


MC가 외롭지 않냐고 묻자 김청은 "원래 혼자 잘 논다"며 "동네 마을 지인분들이 저를 많이 챙겨주시고 딸(반려견)을 입양했다"고 말해 애견인임을 밝혔다.


반려견 사랑이에 대한 특별한 사연도 공개했다. 김청은 "평창에서 서울로 오려고 짐을 챙길 때 근처를 맴돌던 개가 있었다"며 "그 개는 몹시 말라서 챙겨준 후 주인을 찾아주려 하니 주인이 없어 제가 입양하게 됐다"고 사연을 전했다.


방송을 오래 쉬는 것에 대한 불안감도 토로했다. 김청은 "이제는 편안해져야 하지만 속은 아직까지 편하지 않은데 일 때문"이라며 "'너무 오래 쉬는 것 아닌가'라고 생각하면 일에 대한 두려움이 생기더라 '다시 내가 연기를 잘 할 수 있을까', '시청자들에게 잊혀져가는 게 아닐까'라는 고민이 많았다"고 고백했다.


이밖에도 김청의 솔직한 고백은 이어졌다. 그는 어린 시절 아버지가 사고로 돌아가신 사연도 털어놨다. 그는 "100일 된 저를 보러 내려오시다 자동차 사고로 아버지께서 돌아가셨다"며 "어머니가 17살에 저를 낳아 엄마와 나이 차이가 많이 나지 않아 친구처럼 지낸다 이제는 함께 친구처럼 나이 먹어가니까 동반자 같다"고 말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jh311@tf.co.kr
[연예기획팀|ssent@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슬리피 차 '세피아' 대표라면 리미티드 에디션…'한남...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전참시' 슬리피 차 세피아(사진제공=MBC)슬리피가 차 '세피아'를 자랑했다.19일 ...
제시 33년 인생 중 가장 어려운 선...
제시가 극단적인 상황에서 최선을 다해 답을 내놓았다. 9월 19일...
[비즈 인터뷰] '국민 막내딸' 이초...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이초희(사진제공=굳피플)배우 이초희가...
‘TV예술무대’ 피아니스트 손열음...
[비즈엔터 홍선화 기자]▲‘TV예술무대’(사진제공=MBC)피아니스...
선우은숙 며느리 최선정에 대한 속...
[비즈엔터 홍지훈 기자]▲'동치미' 선우은숙 며느리(사진제공=MB...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0일 [일]

[출석부]
죠스떡볶이
[포인트경매]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