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동상이몽2 정찬성·박선영, 육아전쟁→정관수술 논쟁

더팩트 | 2020.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정찬성 박선영 부부가 지난 1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육아전쟁에 시달리다 급기야 정관수술 문제를 두고 티격태격했다. /방송캡처
정찬성 박선영 부부가 지난 1일 방송된 '동상이몽2'에 처음 모습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육아전쟁에 시달리다 급기야 정관수술 문제를 두고 티격태격했다. /방송캡처

"부작용 없다더라" vs "조절 잘하겠다"

[더팩트 | 정병근 기자] 이종격투기 선수 정찬성이 아내 박선영과 정관수술 여부를 놓고 논쟁을 벌였다.


정찬성 박선영 부부가 지난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 처음 등장했다. 세 딸의 부모이자 7년차 부부인 두 사람은 육아에 시달렸고 결국 박선영은 정찬성에게 정관수술을 권하기에 이르렀다.


저녁 식사를 마친 박선영은 정찬성에게 "정관수술을 하지 않겠느냐"며 "네가 생각하는 그런 게 아니다. 부작용이 없다더라"고 권유했다. 이에 정찬성은 "나한테는 남성 호르몬이 중요한데 남성 호르몬이 나오는 데를 건드려서 싸움도 못 하면 어떻게 하느냐"며 반대했다.


그러자 박선영은 "다시 복원도 가능하다더라. 손잡아줄 테니 같이 병원에 가자"고 설득했고 정찬성은 "내가 잘하겠다"며 애교를 부렸다.


그럼에도 박선영은 "5년 동안 세 번의 임신과 출산을 반복했다"면서 정관수술을 재차 권했다. 그러나 정찬성 역시 "20개월째 넷째가 없지 않냐. 내가 잘 하고 있다"고 맞섰다. 또 정찬성은 "내가 조절을 잘 한다니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박선영은 "네가 조절을 잘 해서 애가 셋이냐. 조절을 한 게 아니라 조절을 안 한 거다"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정관수술 문제로 티격태격 하기는 했지만 "친구이자 남편이고 동생 같기도 하다"는 박선영의 말처럼 두 사람은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고 유쾌했다. 서로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보이기도 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쿤디판다·비와이 사과에도 여론 냉랭 "생방중 휴대폰...
사진=비와이 인스타그램 캡쳐쿤디판다와 비와이의 소속사가 사과했다.쿤디판다와 비와이는 16일 소속사의 ...
2021년 KBO 제2차 이사회 결과
[뉴트리션] KBO(총재 정지택)는 13일 오전 KBO 컨...
[2등을 기억해] 경주한수원, 동반 ...
[뉴트리션] 지난해 11월 경주한수원 여자축구단과...
영원한 현역들의 무대인 KPGA 챔피...
[뉴트리션] 한국프로골프의 오늘을 이끈 영원한 ...
경기도, 모든 도민에게 10만원 지...
이재명 경기도지사 / 연합뉴스[한스경제=변세영 기자]경기도가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월 16일 [토]

[출석부]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불닭볶음면
[포인트 경품]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 이마트 24 금액상품권 5천원(잔액관리가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