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나는 전설이다...탁구 여제 현정화

국제뉴스 | 2020.05.3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31일, 방송 시간을 일요일 아침 08시 05분으로 옮긴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대한민국 탁구 역사상 전무후무한 기록을 남긴 현정화가 출연해 그녀의 탁구 인생과 함께 일상을 공개한다.


현정화는 대한민국 탁구 역사에서 살아있는 전설이다. 초등학교 3학년 우연히 시작하게 된 탁구, 경기에서 패할 때면 분해서 울음까지 터트렸던 악바리 탁구 신동은 고등학교 1학년이 되던 17살에 대표 선발전에서 1위를 차지하며 태극마크를 달게 된다.


현정화는 탁구가 정식종목으로 채택된 첫 올림픽이자 대한민국에서 열린 첫 번째 올림픽이었던 1988년 서울 올림픽에서 여자 복식 금메달을 목에 건다. 대한민국 탁구의 전실이 시작된 순간이었다.


이후 현정화는 93년 예테보리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단식에서 금메달을 차지하며 국가대표 8년 만에 세계선수권대회 전 종목(단식, 복식, 단체, 혼합복식)을 석권, 대한민국 탁구 선수 최초로 그랜드 슬램 달성, ITTF(국제탁구연맹) 명예의 전당에 오른 유일한 한국 선수가 되었다.


한국탁구의 전성기를 이끌며 온 국민의 사랑을 받은 현정화. 이후 그녀는 스물여섯, 최고의 자리에서 화려하게 은퇴, 96년부터 실업팀 코치, 국가대표 감독 등을 역임하며 후진 양성에 전념하게 된다.


그렇게 약 25년이 흐른 지금, 녹색의 테이블 앞, 라켓을 쥔 그녀의 눈빛은 여전히 매섭고 강렬하다. 그녀의 남은 목표는 한 가지. '현정화'라는 이름을 잊히게 할 새로운 전설을 탄생시키기 위한 그녀의 노력은 계속되고 있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강서구 어린이집서 코로나19 집단감염…8명 확진
서울 강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서울 중랑구 ...
서울 등교 재개 뒤 첫 확진자…신...
등교 개학이 다시 시작된 뒤 서울에서 처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
[포토]전남도의회 김한종 의장, 추...
▲김한종 전라남도의회 의장은 23일 추석을 앞두고 소외층에 대...
[단독포토] '아이대' 골든차일드 ...
'2020 추석특집 아이돌 e스포츠 선수권대회'(이하 '아이대')의 '...
SK, 외인만 50득점하며 공동 1위 D...
서울 SK가 ‘용병’ 활약을 앞세워 지난 시즌 공동 1위였던 원주...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9월 2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올리브영 기프트카드 1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