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SBS 하이에나] 최고 시청률 18.3, 수도권 16.5...자체 최고 경신 유종의 미

국제뉴스 | 2020.04.1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열심히 일하고, 싸우고, 사랑한 '하이에나'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종영했다.


12일 시청률 조사 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4월 11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극본 김루리/연출 장태유/제작 키이스트(대표 박성혜)] 최종회는 수도권 기준 12.4%(1부), 16.5%(2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 역시 18.3%로 집계되며 자체 최고 기록을 넘겼다. 화제성을 평가하는 주요 척도인 2049 시청률도 5.2%(1부), 7%(2부)를 나타내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하이에나' 최종회에서는 정금자(김혜수 분)와 윤희재(주지훈 분)가 법조계 악의 카르텔 정점에 서 있던 송&김 송필중(이경영 분) 대표의 실체를 밝혀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슘그룹 후계자인 하찬호(지현준 분)를 무너뜨리며, 이슘그룹까지 몰락하게 한 서정화(이주연 분) 살인 사건의 진짜 범인이 송필중이란 것이 알려지며 모든 것이 제자리로 돌아갔다.

윤희재는 서정화가 죽던 날 호텔 복도 CCTV를 증거로 하찬호 2심 재판에서 무죄를 증명했다. 같은 시간 이슘그룹 주주총회에 간 정금자는 현장에서 송필중이 사체 은닉 죄로 체포되도록 판을 만들어 화려한 쇼를 완성했다. 두 하이에나 변호사, 그리고 H팀의 활약이 만들어낸 멋진 피날레였다. 이어 두 변호사는 SS그룹 손봉우(김종구 분) 회장까지 회유하며 송필중의 죄목에 살인까지 추가했다.

송필중이 체포된 뒤 변호사 협회에서 내렸던 정금자와 윤희재의 징계도 철회됐다. 법무법인 충의 변호사로 새롭게 시작하게 된 두 사람은 정금자의 시작인 빌딩을 바라보며 "건물주, 한 번 해보자"고 다짐했다. 앞으로도 계속 함께 걸어갈 두 변호사의 끝나지 않은 이야기가 깊은 여운을 선사했다. 이 묵직한 감동을 안고, '하이에나'가 안방극장에 남긴 것들을 되짚어봤다.

# 살아 숨 쉬는 하이에나 변호사들, 역대급 캐릭터 탄생

'하이에나'는 캐릭터 드라마답게 매력적인 캐릭터의 향연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특히 살아남기 위해서는 칼을 맨손으로 잡고, 자신의 목숨을 담보로 협박까지 서슴지 않는 강하고 강렬한 변호사 정금자와 온실 속 화초처럼 엘리트 길만 걸어오다 조금씩 세상 밖으로 나오며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준 윤희재는 안방극장에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또한 이들과 함께 호흡한 H팀 변호사들 한 명, 한 명이 저마다의 개성을 자랑하며 캐릭터 맛집을 완성했다.

# 으르렁 케미→어른 멜로, 촘촘한 서서가 완성한 관계성 맛집

정금자와 윤희재, 두 하이에나 변호사의 관계성도 특별했다. 연인으로 시작해 으르렁거리는 원수에서 서로 완벽하게 믿고 의지하는 파트너로 변화하는 이들의 서사는 탄탄하고 촘촘했다. 180도 다른 세상에 살다가 그 차이를 점점 좁혀간 정금자와 윤희재. 두 사람이 서로 마음을 열고 스며들어간 과정은 시청자를 설득하기에 충분했고, 이들을 환호하게 만들었다.

# 김혜수-주지훈, 또 한 번 증명한 '믿고 보는 배우' 타이틀

김혜수와 주지훈은 또 한 번 '믿고 보는 배우'라는 타이틀을 증명했다. 김혜수는 드라마 역사에 전에 없던 강렬한 변호사 정금자로서 드라마를 이끌어왔다. 정금자의 유쾌함과 카리스마의 변주를 노련하게 그려낸 김혜수의 표현력은 시청자에게 짜릿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그런가 하면 주지훈은 정금자에게 직진하는 순정 연하남 윤희재의 매력을 쫄깃하게 그려내며 새로운 매력을 보여줬다. 진정성이 가미된 그의 멜로 연기는 매회 명장면, 명대사를 만들며 시청자를 심쿵하게 했다.

# 갓태유+갓루리, 스타 PD와 신인 작가의 완벽한 합

이토록 특별한 캐릭터와 이들의 관계성은 김루리 작가의 탄탄한 대본으로 만들어졌다. 김루리 작가는 신인작가임에도 불구하고 저마다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든 것은 물론, 각각의 에피소드를 긴밀하게 연결하며 큰 그림을 완성하며 저력을 보여줬다. 또한 4년 만에 한국 드라마로 컴백한 장태유 감독은 감각적인 연출력으로 극본 속 이야기를 더욱 생생하게 그려냈다. 독창적인 카메라 기법으로 캐릭터의 감정을 표현한 것은 물론, 극의 긴장감과 몰입도를 높이는 편집의 완급 조절은 시청자를 매료시키기에 충분했다.

이처럼 모든 것이 완벽해서 더욱 특별한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의 여운은 당분간 지속될 것이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김하경 이삭토스트 방송출연 후 반응 "줄서서 5개째 ...
김하경 이삭토스트 방송출연 후 반응 줄서서 5개째 먹는중 (사진-유퀴즈 캡쳐)tvN '유퀴즈 온 더 블록'에 ...
형편 어려운 형제에게 공짜 치킨…...
치킨 프랜차이즈 점주가 형편이 어려운 형제에게 치킨을 여러 차...
중소기업이 이끈 K-방역…특수 주...
국내 업체가 개발한 특수주사기에 힘입어 보다 많은 인원에게 접...
박상돈 천안시장, 현장행정 강화 ...
박상돈 천안시장이 지난 26일 축산자원개발부 이전에 따른 해당 ...
익산시, 자동차 무보험 운행 근절 ...
(익산=국제뉴스) 김형남 기자 = 익산시(시장 정헌율) 차량등록사...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7일 [토]

[출석부]
몽쉘크림3000 바리스타 모카
[포인트 경품]
몽쉘크림3000 몽쉘크림3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