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강은비, 축의금 181818원 발언→''없는 얘기 안해..피해보신 분들'' 사과[종합]

스포탈코리아 | 2020.04.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OSEN=지민경 기자] 배우 출신 BJ 강은비가 자신을 무시한 연예인의 축의금으로 181818원을 보냈다는 일화를 공개해 주목을 받은 가운데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강은비는 지난 7일 유튜브 채널에 "[은비실화] 축의금 181818 !!"이라는 영상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 속 강은비는 인터넷 방송 BJ를 시작하면서 주변의 시선 때문에 힘들었다는 이야기를 전하며 한 연예인의 축의금과 관련된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제가 알던 연예인중에 한 명이 결혼을 하게 돼서 저한테 청첩장을 보냈다. 그 당시 제가 아프리카 방송을 하니까 '나한테 오는건 좋은데~'라고 말을 시작하더라. '방송 키고 오지마 비공개야' 이러길래 기분이 진짜 더러웠다. 그래서 결혼식에 안갔다. 그리고 축의금181818원을 보냈다. 축의금을 받긴 받더라"라고 폭로했다.


이 영상이 기사화되며 많은 이들의 화제를 모았고, 해당 연예인이 누구냐는 추측도 이어지며 네티즌의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충분히 기분 나쁠만 하다" "통쾌하다" "속 시원하다"며 강은비를 응원하는 반응이 있는가 하면 "결혼식을 안 갔는데 굳이 181818원을 보내야 했냐" "마녀사냥의 우려가 있다"며 경솔했다는 지적도 계속됐다.



이에 강은비는 지난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올리며 해명했다. 그는 "지인이 결혼식에 그냥 초대한게 아니다. 제가 bj를 시작하자 몸파는거랑 뭐가 다르냐고 뒷담화를 하고 저에게 창피하다고 연락하지 말라고 했다"며 "그러더니 1년이 지난후에 결혼식 모바일 청첩장을 보내면서 창피하게 방송키고 오지 말라고 하셨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래도 10년을 알고 지낸 분이니 참고 있었는데 결혼 후 육아 유튜브 한다고 장비 협찬해달라고 하시면서 유튜버하고 비제이는 차원적으로 다르다며 말씀하셔서 축의금을 보낸 것"이라며 "그리고 결혼식에 오면서 생방송을 틀면 300만원을 내라고 하셔서 저두 욱해서 송금한 잘못도 있지만 어쩔수가 없었던 상황이였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그는 "방송에서 너무 자세히 이야기하면 누군지 알기 때문에 편집을 해서 영상 업로드를 한 거다. 댓글중에 저를 미워하실수도 있고 싫어하시거나 비난하실수는 있는데 죽으라고는 하지 않으셨음 한다"고 당부했다.


강은비의 이같은 해명에도 논란은 계속됐고 강은비는 지난 9일 "축의금 181818 해명 하겠습니다"라는 방송을 올리며 다시 한 번 설명에 나섰다. 그는 다시 한 번 당시 상황을 설명했고 "처음부터 욕하려는 의도로 보낸건 아니다. 너무 돈 적으로 이야기를 하셔서 저도 욱하는 마음에 보낸거다. 그 분도 돈을 바로 받았다 5분도 안돼서. 더럽지만 받을게라고 하셔서 차단했다. 근데 이걸 그 진지한게 얘기한건 아니고 BJ 하면서 힘든 점이없었냐는 이야기를 하다가 주변 분들의시선이 힘들었다는 얘기를 하는 과정 중에 짧게 얘기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기사가 나간 이후 해당 연예인에게서 연락이 왔다며 "영상 내려달라고 하면서 사과했다. 저는 없는 일 얘기하지 않는다"는 후일담을 전했다.


또한 이번에는 증거를 왜 공개하지 않냐는 네티즌에 말에 강은비는 "그때는 상대방이 밝혀진 상태였지만 지금은 저 혼자 얘기한거고 그분은 아무것도 모르는 상태였다. 증거를 제시하면 이건 명예훼손이다. 상대방이 먼저 사과했고 그때 일을 후회한다고 했는데 제가 공개할 필요는 없다. 그러나 잘못된 점을 바로 잡으려고 이야기를 하는거다. 저는 한 사람을 망가트리려고 얘기하는게 아니다"라며 "댓글에 나로 인해서 모든 BJ가 왜곡되어 보인다는 이야기가 속상하더라. 나쁘게 보실거면 저만 나쁘게 봐라"라고 말했다.


이처럼 강은비가 여러 차례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연예인이 누구냐며 각종 추측이 나오자 강은비는 "누군가 추측은 안해주셨음 한다. 많이 반성하고 계시고 지금 유튜브 등 인터넷 방송을 하고 계시지 않다. 제 말 한 마디에 다른 분들이 피해보신거 같아서 죄송하다. 좀더 신중하게 행동하는 사람이 되겠다. 다시 한 번 더 죄송하다"고 사과하며 논란은 일단락 됐다. /mk3244@osen.co.kr


[사진] OSEN DB, 화면 캡처


0 0
저작권자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브룩스 브라더스 레드 플리스, '코튼 아일렛 드레...
아메리칸 캐주얼 브랜드 브룩스 브라더스 레드 플리스(Brooks Brothers Red Fleece)가 '코튼 아일렛 드레스...
"돈사 신축허가 받아줄게" 돈 받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Ɖ개월 내 돈사 신축 허가를 ...
젊은층 이어 중장년도 확진 증가 ...
[서울=뉴시스] 구무서 정성원 기자 =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
이혼했다는 거짓말 감추려 혼인증...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배우자와 이혼했다는 거짓말이 들...
'업무상 주의의무 소홀'...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사업장 내 근로자 사망사고와 관...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5월 31일 [일]

[출석부]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경매]
도서문화상품권 5천원권(온라인전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