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윤학, 유흥업소 직원 접촉…이후 둘 다 코로나19 확진

더팩트 | 2020.04.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초신성 출신 윤학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그에 앞서 한 유흥업소 직원과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직원도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윤학 측은 \
초신성 출신 윤학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그에 앞서 한 유흥업소 직원과 접촉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당 직원도 이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윤학 측은 "업소 방문은 아니고 지인이라 잠깐 만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더팩트 DB

"코로나19 확진자는 지인…유흥업소 방문 아냐"

[더팩트 | 정병근 기자] 그룹 초신성 출신 윤학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기 전 유흥업소 직원 A씨를 만났는데 A씨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강남구 44번 환자로 등록된 확진자 A씨는 지인인 윤학과 지난달 26일 접촉한 이후 지난달 29일부터 증상이 있어 스스로 자가격리를 하며 상황을 지켜보다가 4월 1일 오후 검사를 받고 2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다. A씨의 룸메이트도 함께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윤학은 지난달 24일 일본에서 귀국했으며 27일 최초 증상이 발현됐다. 31일 서초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았고 지난 1일 확진판정을 받아 서울의료원으로 이송됐다. 그가 A씨를 만난 26일은 최초 증상이 발현되기 전이다.


윤학 측 관계자는 <더팩트>에 "윤학과 A씨가 잠깐 만난 건 사실이지만 유흥업소에 간 건 아니다. A씨와 평소에도 아는 사이로 지냈고 일이 끝난 뒤 잠시 만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윤학은 국내 연예인 중 첫 코로나19 확진자다. 엔터테인먼트 업계에서는 그 외에도 에버글로우 소속사인 위에화 엔터테인먼트 소속 스태프, 올리브 '밥블레스유' PD 등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윤학은 2007년 초신성으로 데뷔했고 국내보다는 일본에서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초신성은 2018년 성모를 제외한 윤학, 성제, 건일, 지혁, 광수 5명이 슈퍼노바로 새 출발했다. 연기자로도 종종 모습을 내비쳤고 지난해 2월 종영한 SBS 드라마 '운명과 분노'에서 강의건 역을 맡아 열연했다.


kafka@tf.co.kr
[연예기획팀 | ssent@tf.co.kr]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리아 법적대응, JYP "이미 알고있던 사안"
리아 법적대응, JYP 이미 알고있던 사안그룹 있지(ITZY) 리아가 학교폭력 의혹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하니 해명, 사랑하는 사람 있지만 ...
하니 인스타그램EXID 출신 배우 하니(본명 안희연)가 열애설에 ...
미스트롯2 결승전 1R, 송가인·임...
25일 방송되는 TV조선 '미스트롯2' 11회에서는 결승전에 오른 ...
학폭 논란 있지 리아... JYP "명백...
사진출처/JYP그룹 '있지(ITZY)' 리아가 학폭 논란에 휩싸...
진화 "함소원과 이혼결심 확고" 출...
사진=함소원 SNS함소원, 진화 부부의 결별설이 보도된 가운데 진...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2월 25일 [목]

[출석부]
파리바게뜨 3천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3천원권 파리바게뜨 3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