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영탁, 과거 음원 사재기 의혹 불거져…소속사 '묵묵부답'

YTN | 2020.03.24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TV조선 '미스터트롯'에서 선(善)에 오른 가수 영탁이 과거 사재기 의혹에 휩싸였다.

지난 23일 SBS funE는 가요계 관계자의 말을 빌려 영탁의 소속사가 지난 2018년 10월 영탁의 '니가 왜 거기서 나와'가 발매됐을 당시 프로듀싱 겸 마케팅 업체 대표인 김 모 씨에게 음원사이트 실시간차트 순위에 들어가기 위해 음원 사재기를 의뢰한 정황이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탁 소속사로부터 사재기 의뢰를 받은 업체 대표 김 씨는 "영탁 쪽에서 마케팅을 대가로 돈을 받았다. 이후 결과가 안 좋아서 환불하는 과정에서 영탁 소속사와 갈등을 빚었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영탁 측 입장을 듣기 위해 소속사에 연락을 취했지만 취재진의 연락을 받지 않고 있다.

앞서 영탁은 지난 20일 자신의 팬카페에 남긴 글에서 "요즘 전부 얘기하고 싶어도 하면 안 되고 할 수 없는 상황들이 있다"며 "하지만 걱정 마라. 저는 선생으로서 애들도 가르쳐봤고 누구보다 정직하게 열심히 음악해왔음을 제 주변 모든 방송 관계자, 지인들이 보증할 거고 앞으로도 그렇게 할거다"며 사재기 의혹에 간접적으로 심경을 전한 바 있다.

YTN Star 강내리 기자 (nrk@ytnplus.co.kr)
[사진제공 = 영탁 SNS]
0 0
저작권자 ⓒ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中전문가 "韓 G7 합류, 합리적 결정...대중 억제 동조...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한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주요 7개국(G7) 확대 정상회의 초청에 ...
親트럼프 저커버그에 반발… 페북 ...
페이스북 직원들이 1일(현지시간) 사상 처음으로 ‘화상파업’에...
LA 한인타운에 주방위군 전격 투입...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가 미국 전역으...
‘좌완 새 괴물’ 등장… 미국서도...
구창모(23·NC 다이노스·사진)가 류현진(33·토론토 블루제이스...
빈필, 5일 대면 공연 재개… 코로...
빈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가 오는 5일(현지시간) 공연을 재개한다....

출석부&포인트경매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0년 6월 3일 [수]

[출석부]
CU 2천원권
[포인트경매]
빽다방 생일축하해요 세트 (앗!메리카노(IC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