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도지원 나이?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도지원, 서촌 편 폭풍먹방...침샘 자극

대구일보 | 2020.03.01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 방송캡처
도지원 나이 등에 대한 관심이 증가한 가운데, 배우 도지원이 서울 서촌을 찾아가 먹방을 선보여 침샘을 자극했다.

지난 28일 방송된 TV 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서 국립 발레단 출신 도지원이 시간이 지나도 변함없는 ‘방부제 미모’로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경복궁 서쪽에 있어 이름이 붙여진 "서촌 마을에 처음 와 봤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제철의 맛을 담아낸 밥상부터 손맛 고수의 내공이 담긴 푸짐한 한상까지, 서촌의 다채로운 음식을 경험하며 그녀는 허당끼 넘치는 순수한 매력을 선보였다.

식객 허영만과 도지원은 서촌의 중심에서 '통영 항구의 맛'을 볼 수 있다는 곳으로 향했다.

통영 토박이 주인장이 엄선한 탱글탱글한 통영 굴을 한 그릇에 담아낸 ‘오리지널 통영식 굴국밥‘과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한 ‘겉바속촉‘의 진수를 보여주는 고갈비 구이를 맛봤다.

난생처음 고갈비 구이를 접한 도지원은 "비주얼 합격!"을 외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발걸음을 옮겨 식객 허영만과 절친한 박찬일 셰프의 ‘숨은 맛집’도 찾아간다. 유명 셰프가 사랑한 맛집은 반찬의 품격부터 달랐다. 전라도 손맛 가득 담은 묵은지볶음, 갓김치, 홍어 무침만으로도 밥 한 공기 뚝딱할 수 있을 정도다. 갓김치를 맛본 식객 허영만은 “1년 묵은 갓김치가 갓 담근 것처럼 매운맛을 유지하는 건 반칙”이라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메뉴판에 없는 싱싱한 제철 해산물 요리 한상이 바로 이 집의 또 다른 매력이다. 뼈째 씹어 먹는 가오리찜과 쫄깃쫄깃한 꼬막 찜, 계란 옷 입은 꼬막 전에 도지원은 “어머니의 맛이 난다”라며 감동했다.

서촌 골목 끝자락, 20년이 넘도록 한자리를 지키고 있는 한 갈빗집도 방문한다. 도지원은 "어릴 때는 체중 조절 때문에 먹는 즐거움을 몰랐다. 지금은 그런 걱정 없이 마음껏 먹을 수 있어 행복하다"며 평소 제일 좋아한다는 ‘돼지갈비‘ 먹방을 선보였다.

한편 도지원 나이는 55세다.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가수 은가은이 성형 사실 고백, 과거 사진·성형 전 ...
가수 은가은이 성형 사실 고백, 과거 사진·성형 전 모습 궁금증(사진=TV조선)트로트 가수 은가은이 성형 ...
류현진, IL 등재 이후 첫 투구 훈...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류현진이 다시 공을 잡았다.류현진은 22일(...
4년전으로 돌아간 류현진, 어떻게 ...
본격적으로 글을 시작하기에 앞서, 이 글은 현재 극심한 부진을 ...
이자 캐시백 경쟁 카뱅·케뱅 불붙...
카카오뱅크, 이자 지원 한 달 연장에 케이뱅크는 두 달 지원 2...
韓타점왕, 1루 땅볼 치고 감독 극...
KBO리그 타점왕 출신 제리 샌즈(33.한신)가 1루 땅볼을 치고도 ...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9월 22일 [수]

[출석부]
죠스떡볶이 1인세트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죠스떡볶이 1인세트 죠스떡볶이 1인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