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강형욱, 파양 미화 논란 해명 "취지 오해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전문)

YTN | 2020.02.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반려견 파양 미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강형욱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재 자신이 진행 중인 '행복하개 프로젝트'와 관련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강형욱은 "내가 썼던 글이 어떤 분들에게는 아픈 기억을 다시금 생각나게 했고 또 어떤 분들을 화나게 했다"며 "이번에 준비하는 프로그램은 자신의 반려견을 유기하고 파양한 사람들을 아름답게 만들어서 보여 주는 프로그램이 아니다"라고 반려견 파양 미화 오해를 해명했다.

강형욱은 "많은 분들이 지적해 주셨던 것처럼 이사하면서 자신의 개를 다른 곳으로 보내는 분들이 많다. 자신은 새 아파트로 이사하면서 내 반려견은 아무도 모르는 외딴 곳으로 그냥 보내버린다. 절대 잘한 게 아니다. 반려견을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정말 이해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후회하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의 잘못과 실수를 사무치게 원망하면서 한 번 만이라도 잘 사는 모습 볼 수 있기를 바라는 분들이 있다"며 "실제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들은 우리가 상상하는 것처럼 반려견을 사고 버리고 학대했던 분들이 아니었다. 가난할 땐 정말 어떤 방법도 없을 때가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프로그램은 자신의 반려견을 섣불리 유기하고 파양 하는 사람들이 나올 수 없다. 그래서 여러분들에게 사연을 받아보려고 했던 것이 많은 분을 아프게 했고, 이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며 "정말 꼭 만나야 하는 사연을 신중하게 찾아보겠다"고 마무리했다.

앞서 강형욱은 ”이사를 가게 되며 강아지를 그곳에 두고 왔는데 다시 만날 수 있을까?“라는 사연을 ‘행복하개’ 프로젝트 설명에 사용했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사연의 주인공이 파양을 한 것인데 이를 미화한 것이냐"고 지적해 논란이 불거졌다.

다음은 강형욱의 글 전문.

제가 썼던 글이 어떤 분들에게는 아픈 기억을 다시금 생각나게 했고, 또 어떤 분들을 화나게 하였어요. 키우던 반려견을 다른 곳으로 보낼 때 어떤 이유로도 정당하고 당당할 수 없을 거예요. 그리고 저는 제가 만난 어르신이 했던 이야기를 전달하면서 오해를 하게 만들었어요. 이번에 준비하는 프로그램은 자신의 반려견을 유기하고 파양한 사람들을 아름답게 만들어서 보여주는 프로그램이 아니에요. 저도 이전 피드의 댓글을 보면서 "왜 당신 같은 사람이 댓글을 남겨?"라고 느꼈던 댓글들이 있었어요. 그런 반면 한번 이야기를 들어보고 싶었던 댓글도 있었죠.

여러분.

여러분들도 살면서 우리 집을 스쳤던 반려견들이 있었을 거예요. 기억도 나지 않는 내 사진 속에서 내 옆에 있던 예쁜 개도 있을 거예요. 학교를 다녀와 보니 내 반려견이 없어져 있던 적도 있을 수 있어요. 가난으로 중학교 때 가족들이 뿔뿔이 흩어져서 헤어진 내 하나뿐인 강아지가 있을 수도 있어요. 맞아요. 잘한 건 아니에요.

필요 없어져서 물건을 분리해서 버리듯 반려견을 버리는 사람들도 있어요. 저는 현장에서 그런 사람들을 자주 만나요. 전에 있던 개가 커서 키우기 힘들어서 이번에 작은 견종으로 바꿨다고 말하는 사람들을 내 앞에서 정면으로 마주할 때가 많아요.

많은 분들이 지적해주셨던 것처럼 이사하면서 자신의 개를 다른 곳으로 보내는 분들이 많아요. 자신은 새 아파트로 이사하면서 내 반려견은 아무도 모르는 외딴곳으로 그냥 보내버리죠. 절대 잘한 게 아니에요. 반려견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라면 정말 이해할 수 없죠.

그런데 후회하는 사람들이 있어요. 자신의 잘못과 실수를 사무치게 원망하면서 한 번 만이라도 잘 사는 모습 볼 수 있기를 바라는 분들이 있어요. 볼 수 없다면 또 볼 수 없게 됐다면, 소식만이라도 알았으면 좋겠어 하는 분들이 있어요. 실제로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면 그들은 우리가 상상하는 것처럼 반려견을 사고 버리고 학대했던 분들이 아니었어요. 가난은 누가 이해할 수 있는 게 아니에요. 가난할 땐 정말 어떤 방법도 없을 때가 있어요. 나보다 좋은 환경이라기에 보냈던 분도 계세요. 그리고 열악한 환경에서 구조해서 정성으로 살려낸 유기견을 먼 나라로 보냈던 분들도 계세요.

이 프로그램은 자신의 반려견을 섣불리 유기하고 파양하는 사람들이 나올 수 없어요. 그래서 여러분들에게 사연을 받아보려고 했던 것이 많은 분을 아프게 했고, 이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어요. 정말 꼭 만나야 하는 사연을 신중하게 찾아볼게요. 그리고 다시 공지 올립니다. 여러분들이 꼭 보고 싶은 반려견이 있다면 저희에게 사연 부탁합니다.

YTN Star 최보란 기자 (ran613@ytnplus.co.kr)
[사진제공 = 보듬컴퍼니]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삼성 라이온즈, 새 외국인투수 알버트 수아레즈 영입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삼성 라이온즈가 2022년시즌 함께할 새 외국인투수 알버트 수아레즈(Albert Suarez)...
안정빈 결혼발표, 6년간 교제한 신...
안정빈 (사진-안정빈sns)개그맨 안정빈이 결혼을 발표했다.웨딩...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조동연 성...
사진=강용석 변호사 블로그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에서...
코엑스아쿠아리움, 여행드로잉작가...
(사진출처=코엑스아쿠아리움/ 리모작가 전시 '위로의바다'...
강원도민 안전총괄관(cso)조직 신...
강원도청 [국제언론인클럽=김인식기자] 강원도에서는 중대재해...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1년 12월 7일 [화]

[출석부]
메가커피 달콤한 하루 세트 도서랜덤
[포인트 경품]
메가커피 달콤한 하루 세트 메가커피 달콤한 하루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