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TV·연예

'이태원 클라쓰' 박서준 "지금 얼굴이 중2 때 얼굴..교복 연기 괜찮겠다 싶었다"

헤럴드POP | 2020.01.3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이미지중앙

박서준/사진=황지은기자

[헤럴드POP=천윤혜기자]배우 박서준이 교복 연기 소감을 드러냈다. 30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JTBC 새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극본 조광진, 연출 김성윤, 제작 쇼박스·지음) 제작발표회가 열려 박서준, 김다미, 유재명, 권나라를 비롯해 김성윤 PD와 조광진 작가가 참석했다. 극 중 소신 하나로 이태원 접수에 나선 거침없는 직진 청년 박새로이에 분한 박서준은 "제가 청춘물을 좋아해서 선택했던 건 아닌데 제가 청춘이기 때문에 지금 저의 청춘을 나름대로 청춘을 표현하는 작품을 통해 즐기고 있다.

청춘을 대변하는 역할이라 선택했다기보다는 원작도 재밌었고 새로이라는 역할이 원작에서 굉장히 매력적인데 내가 표현하면 어떨까 싶은 궁금증도 있었다.

기왕 한 김에 잘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교복을 입고 학생 연기를 한 것에 대해 "어색했다.

교복을 입으면서 생각해보니까 졸업한 지 오래됐더라.

제 고등학교 때 생각을 많이 했었다.

그 때는 지금보다 많이 말랐었다"고 농담했다.

그러면서 "교복이 주는 느낌이 있지 않나.

저는 성장 과정을 연기해야 하다보니까 제 성장기를 많이 돌이켜봤다.

고등학생 때 제일 많이 들었던 게 말투 지적이었다.

어린 애 처럼 끄는 말투를 했었다.

그런 부분도 생각하면서도 어린 척 하지 말아야지 싶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지금 얼굴이 중학교 2학년 때 얼굴이라서 상관 없겠다 싶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JTBC 새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는 불합리한 세상 속, 고집과 객기로 뭉친 청춘들의 '힙'한 반란을 그린 작품.

오는 31일 오후 10시 50분에 첫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0 0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인기 뉴스

[오늘날씨] 서울·충청 20cm많은눈 제주도 주말날씨예...
강추위, 눈스케치 날씨 (국제뉴스DB)기상청은 수요일인 19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 눈이 내리겠다고 날씨예보...
60m 굴다리 빼곡한 어르신 줄…"왜...
불법증축 고발 '밥퍼' 현장…이 분들은 생존의 문제18일 '밥 나...
본투글로벌센터, 한-UAE ICT 혁신 ...
문재인 대통령이 중동 3개국을 순방하며 국내 기업들의 미래 성...
송석준 의원, 한국프롭테크포럼과 ...
(사진제공=송석준 의원실) 한국프롭테크포럼 토론회에서 질의응...
[오늘날씨] 전국 눈 예보... 빙판...
19일 전국 대부분 지역은 낮부터 눈이 내리겠다. / 연합뉴스[한...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월 19일 [수]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롯데리아 양념감자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