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포토] 1,853번째 죽음...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숨

한스경제 | 2024.04.2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기자회견 중 숨을 고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기자회견 중 숨을 고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

[한스경제=최대성 기자] 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발언하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발언하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발언하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발언하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기자회견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기자회견 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기자회견 중 휴대용 산소발생기를 만지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기자회견 중 휴대용 산소발생기를 만지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발언하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발언하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기자회견 중 숨을 고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기자회견 중 숨을 고르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서영철 씨가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마친 후 사망자를 상징하는 상여와 함께 옥시 본사 건물을 돌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마친 후 사망자를 상징하는 상여와 함께 옥시 본사 건물을 돌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마친 후 사망자를 상징하는 상여와 함께 옥시 본사 건물을 돌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마친 후 사망자를 상징하는 상여와 함께 옥시 본사 건물을 돌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마친 후 사망자를 상징하는 상여와 함께 옥시 본사 건물을 돌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마친 후 사망자를 상징하는 상여와 함께 옥시 본사 건물을 돌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마친 후 사망자를 상징하는 상여와 함께 옥시 본사 건물을 돌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가습기살균제피해자단체, 환경보건시민센터 등 시민단체들이 22일 오전 서울시 여의도 옥시 본사 앞에서 1,853번째 가습기살균제 참사 피해자의 죽음 기자회견을 마친 후 사망자를 상징하는 상여와 함께 옥시 본사 건물을 돌고 있다. 이날 가습기살균제 피해자 및 환경단체 회원 등은 총선에서 표출된 민심이 가습기살균제 참사 문제 해결과 다르지 않다며, 22대 국회의 적극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최대성 기자 dpdaesung@sporbiz.co.kr 2024.04.22.
6 0
저작권자 ⓒ 한스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5월 19일 [일]

[출석부]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 빽다방 소세지빵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 롯데리아 새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