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시흥 택시기사 폭행 사건, 20대 남성 용의자 입건

모두서치 | 2024.04.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부상 당한 박씨의 다리 [제보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진 = 연합뉴스

경기 시흥시에서 만취한 20대 남성이 요금을 지불해달라는 택시 기사를 폭행하고 달아났다가 경찰에 입건됐다.

경기 시흥경찰서는 사기 및 폭행 혐의로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A씨는 지난 30일 오전 4시께 시흥시 장곡동의 한 아파트 단지 주차장에서 택시 기사 박모(59) 씨의 다리를 걸어 넘어뜨린 뒤 손과 발로 허벅지와 목 등을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같은 날 오전 3시 30분께 서울 강서구에서 택시를 탄 뒤 30여㎞ 떨어진 시흥 장곡동에 오전 4시 10분께 하차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박씨가 요금 4만5천여원을 지불해달라고 안내하자 A씨는 택시에서 내린 뒤 달아나려 했고, 박씨가 이를 제지하자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폭행당한 박씨는 무릎과 허벅지 등을 다쳐 치료받고 있다. 또 젊은 남성 승객에게 갑작스레 폭행당한데 대한 트라우마를 호소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의 딸은 "아버지는 지난해 5월에도 음주운전 뺑소니 차량을 추격한 공로로 서울 동대문경찰서에서 감사장을 받기도 한 분"이라며 "그런 분이 건장한 남성 승객에 폭행당한 이후엔 전업으로 하는 택시 운행도 못 하고 악몽에 시달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택시 기사를 상대로 한 범죄에 대해 강력 처벌을 바라며, 앞으로 더 이상 이런 일이 없었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의 신원을 특정해 관련 혐의로 입건한 상황"이라며 "조만간 소환조사를 통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계획이다"고 설명했다.

< 추천 기사 >

☞?[영상] 의정부 주유소 직원 방화 사건 전말이 밝혀졌다☞?북파공작원 전사 소식 50년 뒤 통보, 법원 "국가가 1억 8천만 원 배상"☞?"'이렇게 죽는구나' 생각했던 순간... 흉기 난동범, 다음 날 또 마주쳐☞?"쳐다보는 게 기분 나빠서..." 피시방 손님 향해 흉기 휘두른 50대 남성 구속☞?머리 짧다는 이유로 폭행당한 편의점 알바생, 청신경 손상 진단 "영구적 손실"
5 0
저작권자 ⓒ 모두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6일 [화]

[출석부]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 GS25 모바일 금액 상품권2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