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수원 배수로 여성시신, 저체온사 추정...경찰 "범죄혐의점 없어"

국제뉴스 | 2024.03.1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경찰차./국제뉴스 DB경찰차./국제뉴스 DB

지난 6일 경기 수원의 한 도로변 배수로에서 발견된 여성 시신에 대해 경찰이 범죄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한다.

수원남부경찰서는 12일 해당 사건을 단순 변사 사건으로 종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지난 6일 오후 2시쯤 수원시 영통구의 동수원IC 부근 도로변 배수로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시신 주변에는 A 씨가 입었던 것으로 보이는 옷들이 흩어져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지난달 13일 자신이 살고 있던 여관에서 나와 배회하다가 외투를 거리에 벗어놓은 채 다음날 새벽 2시쯤 동수원 나들목 부근 도로변까지 혼자 걸어온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A 씨는 지적 장애를 앓고 있는 상태로, 가족과 떨어져 여관에서 혼자 장기 투숙 중이었다.

A 씨가 배수로 방향으로 이동한 뒤에는 다른 누군가가 현장에 오간 정황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시신을 부검한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사망에 이를 만한 외상은 없다"며 "저체온사 소견이 있으나 단정 지을 수 없다"는 구두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1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이벤트 event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4월 16일 [화]

[출석부]
빽다방 5천원권 너구리 큰사발
[포인트 경품]
빽다방 5천원권 빽다방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