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전공의 파업 예고 "범죄자 소탕하듯 처벌말라"...의대 증원 반대

국제뉴스 | 2024.02.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의대 증원 확대 반대 ,<img alt=
의대 증원 확대 반대 , 의사 파업 (사진=국제뉴스DB)

정부의 의과대학 입학 정원 확대에 반대하는 의사 단체의 집단행동이 예고됐다.


의료계에 따르면 대한의사협회(의협) 산하 16개 시도 의사회는 오는 15일 전국 곳곳에서 정부의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궐기대회를 열 예정이다.


구체적인 참여 규모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전국 곳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의사들이 가세할 것으로 전망돼 의료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의협 비대위는 15일 궐기대회에 이어 오는 17일 서울에서 전국 의사대표자회의를 여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대한응급의학의사회는 이날 "더 이상 의사들을 범죄자 소탕하듯이 강력하고 단호하게 처벌하려 하지 말라"며 "국민 건강과 보건의료 전문가로 인정하고 대화와 협력에 나서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 응급의학과 전문의 일동은 정부가 초래한 응급의료 재난사태 위기단계를 맞이해 응급의학과 비상대책위원회를 만들었고 이번 재난사태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것을 선언한다"며 "우리는 의과대학생들과 전공의협회를 적극 지지하며 만약 단 1명의 희생자라도 발생할 경우 지금껏 경험해 보지 못했던 전체 응급의학 전문의들의 강력한 저항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은 "의사들의 단체 행동은 명분이 없다"며 "2천 명을 늘려나가도 부족한 게 우리 의료 현실"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책 실행의 타이밍을 번번이 놓쳐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응급실 뺑뺑이, 소아과 오픈런 등을 예로 들었다.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은 SNS에 '전공의들께 드리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보건의료체계 정상화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조 장관은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해 현장에서 많은 반대와 우려가 있는 점을 잘 안다"며 "병원을 지속 가능한 일터로 만들고자 하는 정부의 진심은 의심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연휴 마지막에도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를 열고 의사 집단행동으로 국민에게 피해가 발생할 경우 상담할 수 있는 '피해신고센터'를 운영하기로 했다.

1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9일 [목]

[출석부]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왕뚜껑
[포인트 경품]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 GS25편의점 모바일 기프티콘 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