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송파구, 임산부 체험존 상시 운영 임신·출산 친화적 환경 조성

국제뉴스 | 2023.12.0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송파구, 임산부 체험존 상시 운영 임신·출산 친화적 환경 조성
10월 10일 임산부의 날을 맞아 '우리아이 돌보기 교실'에 참여한 예비부모들이 신생아 모형을 활용한 아기싸기를 실습하고 있다.(사진제공=송파구청)

(서울=국제뉴스) 이상배 기자 =최근 한국 합계출산율이 0.7명으로 역대 최저를 기록한 가운데, 송파구(구청장 서강석)가 송파산모건강증진센터(충민로2길 20)에서 임신·출산 친화적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펼쳐 주목받고 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신혼부부 비율이 가장 높은 송파구는 지난 2014년 전국 최초로 구립 산모건강증진센터를 열고, 관내 임산부와 신생아 건강을 앞장서서 챙겨왔다. 센터 내 산후조리원은 저렴한 가격과 민간시설 못지않은 운영으로 입소문을 타기 시작하면서 매월 예약 경쟁이 치열할 만큼 산모들 사이에서 인기다.


특히, 산모건강증진센터는 임산부의 건강뿐만 아니라 임산부들의 고충을 이해하고 배려하는 사회분위기를 조성하기 위해 ▲임산부 체험 존을 운영하고 있다. 참여자는 6.5kg의 체험 키트를 착용하고 간단한 미션을 수행하며 임산부가 일상생활에서 실제로 겪는 어려움을 체험해볼 수 있다.


실제로, 임산부 체험은 가족 등 주변인 참여자들로부터 많은 공감을 얻고 있다. 현장에서 임산부 체험을 한 예비아빠는, "짐작은 했지만 실제 체험을 통해 임산부들이 얼마나 불편한지 공감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 고생하는 아내를 포함한 주변 임산부들에게 더 잘해야겠다고 다짐했다."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또한, 산모건강증진센터 2층에 위치한 '맘스 클리닉'은 임산부부터 영유아, 임신을 준비 중인 남녀까지 폭넓은 대상의 건강관리를 지원하고 있다.


▲임산부는 임신 초기·말기 검사부터 임신성 당뇨, 기형아, 초음파 검사 등 주수별로 맞춤형 검진을 받을 수 있다. 출산 후에도 전문 간호사가 방문해 아기의 발달을 체크하는 '서울아기 건강첫걸음', 모유수유 전문가의 '찾아가는 행복수유', 산모와 아이의 영양관리를 돕는 '영양플러스', '산모 신생아 건강관리'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전방위로 마련하여 다양하게 지원한다.


이 외에도, 임신을 원하는 ▲가임기 남녀는 외부의료기관과 연계된 정액검사, 난소기능검사 등을 포함, 각종 산전검사를 받을 수 있고 검사결과에 따라 전문의의 의료상담도 받을 수 있어 더욱 유익하다.


한편, 구는 올해 열린 지자체 합동 성과대회 건강증진사업 종합부문에서 서울 자치구 유일 보건복지부 최우수 표창을 받고, 지역보건의료계획 우수지자체에 선정되는 등 구민 건강증진을 향한 노력을 대내외적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서강석 송파구청장은 "산모건강증진센터를 운영하며 쌓은 노하우를 토대로 산모와 아기, 예비부모의 건강과 올바른 육아를 위한 다양한 지원을 펼쳐왔다."라며, "구 차원에서도 저출생 문제를 타개를 위한 노력을 다하여 아기낳고 키우기 좋은, 살기좋은 도시 송파를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4년 2월 22일 [목]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1만원 바나나맛 우유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1만원 신세계상품권 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