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오전에 3/6시간" 누리꾼, 맘카페 뒤흔든 초3 킬러문항 비난 폭주

나남뉴스 | 2023.11.1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한 초등학교 3학년 수학 시험으로 출제된 문항에 네티즌들의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준희는 오전에 3/6시간, 오후에 1시간 동안 책을 읽었다. 준희가 책을 읽은 시간은 모두 몇 시간 몇 분일까?"


17일 맘카페 커뮤니티에 올라온 해당 수학문제의 정답이 학부모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었다. 자녀가 초등학생 3학년이라고 밝힌 A씨는 시험지를 공개하며 누리꾼들의 조언을 구했다.


게시글에 따르면 A씨 자녀는 정답으로 '1시간 30분'을 적어냈다고 한다. 그러나 담임교사는 "정답은 바로 7시간이다"라며 틀린 문제에 대한 오답노트를 작성해 오라는 숙제를 냈다고 한다.?


A씨는 "아무리 봐도 정답이 1시간 30분인 것 같아서 이의제기도 했는데, 학교 선생님은 7시간이라고 주장하신다. 학교 선생님이 오답노트를 적어 오라고 하는데, 아이에게 도대체 뭐라고 설명해줘야 할지 걱정"이라며 도움을 요청했다.?


A씨가 첨부한 사진을 보면 결국 '오전에 3/6시간'이라는 부분이 문제가 된 것으로 추정된다. A씨의 자녀는 '오전에 3/6시간'을 '오전 시간 중 30분(3/6=1/2시간)'이라고 이해한 것으로 보인다.


알고 보니 '문제은행' 사이트에도 같은 문제 올라와 있어


사이트 정답은 '1시간 30분'


반면에 담임교사는 '하루 중 전체 오전에 해당하는 시간의 3/6시간'을 의미한 것으로 추측된다. 따라서 하루 중 오전 시간이 12시간(0시~12시)에 해당하니, 이것의 절반은 '6시간'이라는 답이 나온다. 여기에 오후 독서시간 1시간을 더하면 '7시간'이라는 담임교사의 주장에 부합한다.?


해당 사연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교사가 '에'와 '의' 용법을 모르는 것 같다"라며 대부분 A씨의 편을 들었다. 만일 교사가 '오전의 3/6시간'이라고 문제를 출제했다면 '6시간'이라는 답이 타당해 보이지만, '오전에 3/6시간'이라는 말은 '오전 중 3/6시간'으로 해석될 여지가 크다는 의견이다.?


또한 '오전에 3/6시간'이 6시간이라고 한다면 뒤이어 나오는 문장 속 '오후에 1시간'은 '오후에 6/6시간'으로 계산해야 하므로 '12시간'이라는 재치 있는 지적도 나왔다.?


심지어 네티즌들은 초등학교 선생님들이 이용하는 수학 문제 은행 사이트에서 같은 문제를 찾아냈고, 정답은 '1시간 30분'으로 기재되어 있었다. 심지어 인공지능 AI서비스인 CHAT GPT에도 같은 문제를 물어보았고, 정답은 '1시간 30분'으로 나오기도 했다.


해당 해프닝에 누리꾼들은 '선생이 문제다. '의'와 '에'를 구분하지 못하냐', '어떻게 선생님이 된 거죠?', '독해가 중요하다면 이게 어떻게 수학 문제냐'라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5 0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2월 9일 [토]

[출석부]
신세계상품권 1만원 롯데 목캔디
[포인트 경품]
신세계상품권 1만원 신세계상품권 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