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소년원 가고 싶어서..." 116명 탄 열차 탈선 시키려고 돌 올려둔 10대

모두서치 | 2023.06.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경부고속열차(KTX)의 선로에 가로세로 30㎝ 가량의 돌덩이를 놓아 대형 사고를 유발할 뻔한 1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철도 담당자는 "돌덩이를 치우는 데 1분만 늦었다면, 열차 탈선과 같은 심각한 사고가 발생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10일 코레일에 따르면 지난 8일 오후 9시경, A군은 KTX 신경주역으로 무단으로 진입하였고, 서울행 선로에 담장 벽돌만한 돌덩이를 놓아두었다.


해당 돌덩이는 역사 밖에서 가져온 것으로 확인되었다. A군은 범행 동기에 대해 "열차를 탈선시키고 소년원에 가고 싶었다"라고 말했다.


이 돌덩이는 CCTV를 통해 역을 감시하던 로컬관제원에 의해 발견되었다.


관제원은 두 대의 열차가 출발한 후에도 A군이 승강장에서 계속해서 돌아다니는 것을 감지하였고, 이에 주목하였다.


A군이 갑작스럽게 선로로 뛰어들자, 관제원은 즉시 관제센터에 보고하였고, 다른 직원들과 함께 선로로 진입하여 돌덩이를 제거하였다.


그 후, 철도특별사법경찰대와 함께 현장에 출동하여 A군을 검거하였다.


관제원에 따르면, 돌덩이를 즉시 발견하지 못했다면, 이 구간에서는 시속 300km로 달리는 무정차 고속열차가 운행되고 있어, 심각한 사고가 발생했을 것이다.


실제로, 돌덩이를 제거하고 1분 만에 승객 116명을 태운 SRT가 예정대로 지나갔다.


철도특별사법경찰대는 다음주 중 A군을 소환하여 사건에 대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A군이 미성년자이므로, 보호자가 동반하여 조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 A군은 물건을 방치하여 열차 운행을 방해한 혐의(철도안전법 위반)로 조사 받고 있다.

0 0
저작권자 ⓒ 모두서치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7일 [수]

[출석부]
빽다방 빽s카페라떼(ICED) 왕뚜껑
[포인트 경품]
빽다방 빽s카페라떼(ICED) 빽다방 빽s카페라떼(IC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