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마트서 분유 훔친 미혼모에게 경찰이 ?한 행동에 모두가 감동

나남뉴스 | 2023.06.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 강원경찰청 제공<br>,캔바

40대 여성이 상점에서 17만원 상당의 물건을 가지고 도망치려 하였으나 경계를 서던 직원에게 적발되었다.


강원경찰청에 따르면, 3월 23일 원주시에 위치한 큰 슈퍼마켓에서 여성이 물품을 훔치는 사건이 발생하여 112에 신고가 들어왔다.


40대 여성 A씨가 약 17만원어치의 식료품, 분유, 기저귀 등을 계산하지 않고 매장을 빠져나가려 했지만 직원에게 발각되었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 A씨는 "막 태어난 아기가 10시간 동안 아무 것도 먹지 못했다"며 "돈이 없어서 훔치는 것이 잘못되었음을 알면서도 행동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현장에서 상황을 판단한 경찰은 A씨의 주장을 바로 믿지 않았다. 그것이 동정심을 얻기 위한 전략일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경찰은 A씨와 함께 그녀의 집을 찾아갔고, 그곳에서 2개월 된 아기가 울고 있음을 확인했다.


경찰이 즉시 한 감동적인 조치

사진

A씨는 이전에 절도로 두 번이나 벌금형을 받았으며,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미납된 벌금에 대해 수배 중이었다.


A씨는 혼자 아이를 키우고 있으며, 그날도 분유를 사려고 했지만 그럴 돈이 없어서 이런 행동에 이르렀다는 것이 조사 결과였다.


해당 경찰은 곧바로 상점으로 돌아가서 자신의 돈으로 분유를 사고 A씨에게 주었다.


뉴스에 따르면 그는 "그녀가 어려운 상황에서도 아이를 돌보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안타깝게 느껴져서 분유를 사서 주게 되었다"고 전했다.


경찰은 벌금을 분할하여 납부할 수 있는 정책 등에 대해 A씨에게 알려주며 도움을 주었다.


이 사건이 발생한 일주일 후, A씨는 해당 경찰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원주경찰서는 A씨를 절도 혐의로 불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하였다.

0 0
저작권자 ⓒ 나남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9월 21일 [목]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칠성음료 펩시콜라 250ml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