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울산시-LH, 하이테크밸리 2단계 조성사업 공공토지비축 업무협약 체결

시사매거진 | 2023.03.2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29일 오전 11시 울산경제자유구역청 대회의실에서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br>, 조경숙 한국토지주택공사 부산울산지역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정 절약 및 산업용지 조기 공급을 위한 '울산 하이테크밸리 2단계 조성 사업 공공토지비축사업 업무 협약식'을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_울산시)
29일 오전 11시 울산경제자유구역청 대회의실에서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 조경숙 한국토지주택공사 부산울산지역본부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재정 절약 및 산업용지 조기 공급을 위한 '울산 하이테크밸리 2단계 조성 사업 공공토지비축사업 업무 협약식'을 갖고 기념촬영하고 있다.(사진_울산시)

[시사매거진/부산울산경남] 울산시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하이테크밸리 2단계 조성사업 공공토지비축에 손을 맞잡았다.


울산시는 29일 오전 11시 울산경제자유구역청 대회의실에서 조영신 울산경제자유구역청장, 조경숙 한국토지주택공사 부산울산지역본부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울산 하이테크밸리 2단계 조성사업 공공토지비축사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협약서 주요 내용을 보면 한국토지주택공사는 토지 및 물건보상, 손실 등을 우선 보상하고, 시는 최고 5년까지 비축토지에 대해 분할 납부하는 방식으로 상환해 토지를 취득한다.?


비축 토지는 '하이테크밸리 2단계 사업' 부지(총 67만2000㎡) 중 현재까지 보상이 되지 않은 면적 14만2000㎡ 규모이다.


'공공토지비축사업'은 국토교통부가 운영하는 '토지은행'이 공익사업에 필요한 토지를 사전에 일괄 매입해 적기에 제공해 재정절약과 공사기간을 단축할 수 있는 제도이다.?


이에 따라 시는 지난해 '하이테크밸리 2단계 사업'의 신속한 보상을 위해 국토교통부에 '공공토지비축사업'을 신청해 전국 산업단지로는 최초로 선정됐다.


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지난 2009년 산업단지 승인 후 보상 지연으로 인한 민원사항 해결과 매년 증가하는 지가상승에 따른 재정부담도 덜고 신속한 산업단지 조성으로 부족한 산업 용지를 적기에 공급함으로써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송경환 기자 musso1288@sisamagazine.co.kr


새시대 새언론 시사매거진

5 0
저작권자 ⓒ 시사매거진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2일 [금]

[출석부]
CU 10,000원권 비요뜨
[포인트 경품]
CU 10,000원권 CU 10,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