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하나만 낳아 잘 기르자"…출생아 중 첫째아 비중 63% 사상 최고

더팩트 | 2023.03.2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둘째아·셋째아 이상 비중은 감소세

지난해 한국에서 태어난 아기 10명 중 6명 이상이 첫째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를 둘 이상 낳지 않는 경향이 뚜렷해진 것이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이선화 기자
지난해 한국에서 태어난 아기 10명 중 6명 이상이 첫째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를 둘 이상 낳지 않는 경향이 뚜렷해진 것이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이선화 기자

[더팩트ㅣ조소현 기자] 지난해 한국에서 태어난 아기 10명 중 6명 이상이 첫째인 것으로 파악됐다. 아이를 둘 이상 낳지 않는 경향이 뚜렷해진 것이다.


26일 통계청의 '2022년 출생·사망 통계(잠정)'에 따르면 지난해 태어난 아이 중 첫째아는 15만 6000명으로 전체 출생아(24만 9000명) 가운데 62.7%를 차지했다. 아이를 낳아도 둘 이상 낳는 가구가 드물다는 의미다.


첫째아는 지난 2021년(14만 8000명)보다 5.5%(8000명) 늘었다. 2015년에 1.4%(3000명) 증가한 이후 7년 만의 반등이다.


반면 둘째아는 지난 2021년 9만 1000명에서 2022년 7만 6000명으로 16.7%(1만5000명), 셋째아 이상은 2만 1000명에서 1만 7000명으로 20.9%(4000명) 각각 급감했다. 전체 출생아 숫자가 지난 2021년 대비 4.4%(1만2000명) 줄어든 점을 고려하면 아이를 둘 이상 낳지 않는 경향이 더욱 선명해졌다.


전체 출생아 중 둘째아가 차지하는 비중은 같은 기간 35%에서 30.5%로, 셋째아 이상은 8.2%에서 6.8%로 줄었다.


첫째아 비중은 2011년부터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반면 둘째아 비중은 2015년부터, 셋째아 이상은 2018년부터 꾸준히 하락세다.


자녀를 둘 이상 낳지 않는 배경에는 육아에 대한 경제적 부담과 노산 등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추정된다.


지난 2021년 기준 여성이 첫째아를 낳는 연령은 평균 32.6세로 1년 전보다 0.3세 늘었다. 1993년(26.2세) 이후에는 매년 높아지고 있다.


첫째아를 낳는 시기가 늦어질수록 둘째아를 낳기 어려워진다. 지난해 4분기 가계동향조사에 따르면 미혼 자녀가 2명 이상인 다자녀 가구의 소득 대비 소비 지출의 비중은 월평균 60.4%로 미혼 자녀가 1명인 가구(51.5%)보다 컸다.


다자녀 가구도 감소 추세다. 18세 이하 자녀가 있는 가구 중 자녀가 1명인 가구의 비중이 지난 2016년 38.8%에서 2021년 40.9%로 늘어나는 동안, 2자녀인 가구의 비중은 50.7%에서 48.9%로 절반 이하로 내려갔다.


지난해 우리나라 국민 중 결혼 후 자녀가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비중은 65.3%로 2018년보다 4.3%포인트 하락했다. 13∼19세가 41.1%, 20대가 44.0%로 연령대가 낮을수록 이러한 인식이 적은 것으로 드러났다.


sohyun@tf.co.kr

11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6월 2일 [금]

[출석부]
BHC 후라이드 반+양념 반+콜라1.25L 비요뜨
[포인트 경품]
BHC 후라이드 반+양념 반+콜라1.25L BHC 후라이드 반+양념 반+콜라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