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전통주부터 소주까지, 우리 술 매력 전 세계에 알린다

우리뉴스 | 2023.02.1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국의 숨겨진 매력: 술 (Hidden Charms of Korea: SOOL)' 표지.'한국의 숨겨진 매력: 술 (Hidden Charms of Korea: SOOL)' 표지.

(서울=우리뉴스) 송진호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보균, 이하 문체부) 해외문화홍보원(KOCIS, 원장 김장호)은 외국인들에게 한국 술을 소개하기 위해 영문 단행본 '한국의 숨겨진 매력: 술(Hidden Charms of Korea: SOOL)'을 발간했다고 13일 밝혔다.

112쪽 분량의 이번 단행본은 세계적인 한류 열풍에서 아직 잘 알려지지 않은 우리 술과 그에 잘 어울리는 한식, 한국의 술 문화 등을 소개한다.

문배주, 감홍로 등 대표적인 전통주를 비롯해 외국인들에게 '녹색병'으로 알려진 희석식 소주와 개성 있는 수제 맥주까지 눈으로 맛볼 수 있다.

KOCIS는 정부 대표 다국어포털 '코리아넷' 기자들이 현장 취재한 기사와 인터뷰, 전문가 기고문을 엮어 이번 영문 단행본을 만들었다.

단행본은 '영혼까지 달래주는 술'(Sool-utionⅠ: Soothing the soul), '전통과 힙한 현대의 만남'(Sool-ution Ⅱ: Fusion of traditional and hip), '우리 술, 한국을 넘어 세계로'(Sool-ution Ⅲ: Loved by Koreans and the world) 등 3개의 항목에 기사 16편으로 구성했다.

'영혼까지 달래주는 술'에서는 곡식으로 빚은 술에서 과실향이 나는 '문배주', 한국 고전문학 '별주부전'에서 자라가 토끼를 용궁으로 유인하며 언급한 '감홍로', 탁주의 대표 주자 막걸리의 과거와 현재, 맑은 술(약주) 등 한국 고유의 전통주를 담았다.

특히, 식품명인들이 전통주가 사라질 위기에서 고유의 술을 지키기 위해 고군분투했던 과거와 현재를 소개했다.

'전통과 힙한 현대의 만남'에서는 희석식 소주와 증류식 소주, 한국 맥주의 편견에 도전하는 수제 맥주, 실험적인 제조 기법과 지역 특산물로 주목받은 '프리미엄 전통주' 등을 다룬다.

'우리 술, 한국을 넘어 세계로'에서는 우리 술과 어울리는 음식과 한국의 술 문화를 다룬다. 원스피리츠 박재범 대표와 윤숙자 한국전통음식연구소장 등이 우리 술을 즐기는 방법을 안내하며, 외국인들이 우리 술과 술 문화에 대해 궁금해할 만한 내용도 문답으로 정리했다.

KOCIS는 이번에 발간한 영문 단행본을 재외공관, 재외한국문화원, 상주 외신, 주한 외국대사관, 주한 외국문화원에 배포하고 해외문화홍보원과 코리아넷 누리집에도 게재할 예정이다.

코리아넷에서는 단행본 내용을 영어, 중국어, 일본어, 스페인어 등 10개 언어로 번역해 더욱 많은 세계인들에게 제공한다. 해외문화홍보원 누리집에서는 관련 내용을 한국어로 볼 수 있다.

김장호 KOCIS 원장은 "외국인들이 우리 술 영문 단행본을 통해 그동안 제대로 평가받지 못했던 우리 술의 진가를 새롭게 발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1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2일 [수]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GS25 2천원권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