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광화문·서울광장 이태원 분향소, 찬반 4대6

더팩트 | 2023.02.10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성인 1000명 여론조사…40대는 찬성 비율 높아

광화문광장 또는 서울광장에 이태원 참사 분향소를 설치하는 방안에 대해 시민들의 찬반 의견이 4대 6으로 갈렸다.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추모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추모를 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광화문광장 또는 서울광장에 이태원 참사 분향소를 설치하는 방안에 대해 시민들의 찬반 의견이 4대 6으로 갈렸다. 7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 마련된 이태원 참사 추모 분향소에서 시민들이 추모를 하고 있다. /이동률 기자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광화문광장 또는 서울광장에 이태원 참사 분향소를 설치하는 방안에 대해 시민들의 찬반 의견이 4대 6으로 갈렸다.


10일 서울시에 따르면 리얼미터에 의뢰해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반대한다는 응답이 60.4%, 찬성한다는 응답은 37.7%였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1.9%를 나타냈다.


이번 조사는 9일 하루 동안 시에 거주하는 18세 이상 1007명에게 ARS 방식으로 실시했다. 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p다. 조사 문항은 '최근 이태원 참사 분향소 설치에 대한 이견이 대립되는 가운데, 귀하께서는 광화문광장 또는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하는 것에 대해 찬성하십니까? 반대하십니까?'였다.


성별로 남성은 59%가 반대, 39.8%가 찬성했고, 여성은 61.7%가 반대, 찬성은 35.8%였다.


연령대별로는 40대만 찬성 응답이 반대보다 많았다. 찬성이 53.9%, 반대는 44.6%였다.


나머지 연령대 중 30대가 반대 응답이 72.2%로 가장 높았고, 18~29세도 68.8%로 높은 편이었다. 50대는 51%가, 60대 이상은 63.4%가 반대했다.


권역별로는 4개 모든 권역에서 반대 의견이 우세한 가운데 강남서권이 반대 비율이 62.7%로 가장 높았다. 다른 지역의 반대 응답은 강북서권 61%, 강북동권 60.3%, 강남동권 56.8%였다.


이태원 참사 유가족과 시민단체는 이태원 참사 100일을 하루 앞둔 4일 녹사평역 분향소에서 출발해 세종대로로 추모 행진을 진행하던 중 기습적으로 서울광장에 분향소를 설치했다. 시는 불법 시설물로 규정하고 두 차례 계고장을 보내 자진철거를 촉구했다.


이어 이번 주말까지 유족 측에 원하는 분향소 장소를 제안해달라고 요청하면서 15일 오후 1시까지 행정대집행을 미루겠다고 밝혔다.


honey@tf.co.kr

4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4일 [금]

[출석부]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빽다방 아이스 앗메리카노
[포인트 경품]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 세븐일레븐 모바일상품권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