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전주환...1심 징역 40년

우리뉴스 | 2023.02.0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전주환. (사진 출처=MBC 뉴스 화면 갈무리)전주환. (사진 출처=MBC 뉴스 화면 갈무리)

(서울=우리뉴스) 설현수 기자 =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의 범인 전주환(31)이 1심에서 징역 40년을 선고받았다.

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1부(박정길 박정제 박사랑 부장판사)는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정보통신망법 위반,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주거침입 혐의로 기소된 전씨에게 징역 40년을 선고하고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 15년 부착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의 진술에 비춰보면 처음부터 피해자를 찾아가 합의가 되지 않으면 살해하려 했던 것으로 보인다"며 "관계를 단절하려는 피해자의 의사에도 스토킹하며 고통을 줬고 피해자의 고소로 재판을 받게 되자 뉘우치기는커녕 보복 범행을 했다"고 판시했다.

이어 "피해자가 사망에 이르기까지 겪었을 고통을 가늠조차 하기 어렵다"며 "피고인은 인간의 존엄과 가치를 무참히 짓밟아 수많은 사람에게 충격과 분노를 줬다"고 강조했다.

다만 재판부는 "피고인이 만 31세의 나이로 수형생활을 통해 스스로 깨닫고 자신의 문제점을 개선해 나갈 가능성이 없다고 볼 수는 없다"며 "종전 유사 사건에 대한 판결의 선례, 스토킹 범죄로 징역 9년을 선고받은 점을 종합해 유기징역을 선고한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전씨는 피해자의 신고로 기소된 스토킹 범죄 재판 선고 하루 전인 지난해9월14일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평소 스토킹하던 피해자를 미리 준비한 흉기로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범행 전 전씨는 피해자의 주소지와 근무지를 확인하고 범행 도구를 준비하는 등 치밀하게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결심 공판에서 "교화의 여지가 없다"며 전씨에게 "법정 최고형인 사형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한편 전씨는 이번 살인사건과 별개로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로 1심에서 징역 9년을 선고받아 항소했다.

3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3월 26일 [일]

[출석부]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농심 고구마깡
[포인트 경품]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 롯데리아 불고기버거 세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