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서울시, 에너지 취약계층 위해 자치구와 공동 대응...742억 투입

우리뉴스 | 2023.01.27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시청 전경.서울시청 전경.

(서울=우리뉴스) 설현수 기자 = 서울시가 급등한 난방비와 유례없는 한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에너지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27일오전 오세훈 서울시장 주재로 '한파대응 민생안전 대책' 구청장 회의를 개최하고 25개 자치구와 공동 대응키로 했다.

이번 공동대응에 시는 680억원, 자치구는 62억원 규모를 투입해 총 742억원을 투입할 예정이며, 시는 난방비 지원 346억원, 취약계층 집수리 지원 137억원, 에너지복지 시-구 협력 강화 197억원을 지원하고 자치구는 난방비 41억원, 방한용품 5억원, 한파 쉼터 운영 등 기타 16억원을 투입한다.

시는 난방비 지원을 통해 기초생활수급 약 30만 가구에 10만원씩 총 300억원을 지원하며 어르신, 장애인 등 취약계층이 이용하는 복지시설을 대상으로 35억원의 특별난방비를 지원한다.

또한 겨울철 주거 취약가구의 한파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는 단열을 포함해 창호, 친환경보일러, 도배, 장판 등을 지원하는 집수리 사업을 1150가구 대상, 총 137억원을 투입해 진행한다.

오세훈 시장은 "올 겨울 서울시의 가장 시급한 시정 현안은 에너지이고 이를 위한 지원을 조금도 지체하지 않겠다"며 "시 예산이 지원되기 전이라도 기정예산을 우선 사용해 복지시설 등에서 충분한 난방 가동이 가능하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2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