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이재명 대표 최측근 정진상 기소…2억4천 뇌물수수 혐의 등

우리뉴스 | 2022.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정진상 실장. (사진=TV조선 화면 갈무리)정진상 실장. (사진=TV조선 화면 갈무리)

(서울=우리뉴스) 김영훈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정진상 전 정무조정실장이 9일 뇌물 수수 등의 혐의로 기소됐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엄희준 부장검사)는 이날 정 실장을 특가법상 뇌물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했다.

이에 따라 대장동 개발사업의 최종 결정권자로, 민간사업자들의 보통주 중 24.5%의 지분권자로 지목된 이 대표를 향한 검찰 수사도 본격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정 실장은 2013년 2월부터 2020년 10월 사이 성남시 정책비서관·경기도 정책실장으로 재직하면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으로부터 각종 사업 추진 등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7회에 걸쳐 총 2억4000만원의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2013년부터 2014년 사이 대장동·위례신도시 사업의 인허가 절차 등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5차례에 걸쳐 1억8000만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이 가운데 1억원은 정 실장 구속 이후 추가 확인된 금액이다.

유 전 본부장이 남욱 씨 등에게서 받은 3억5200만원의 일부로 드러났다.

정 실장은 2019년 당시 경기관광공사 사장이던 유 전 본부장에게서 공사 사업 편의 청탁으로 3000만원, 2020년엔 유 전 본부장 개인이 추진한 다시마 비료사업 관련 편의 청탁으로 3000만원을 추가로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정 실장은 또 대장동 사업 특혜 제공 대가로 지난해 2월 김만배 씨 등 민간업자들의 보통주 지분 중 24.5%(공통비 공제 후 428억원)를 나눠 갖기로 약속한 부정처사후수뢰 혐의, 2013년 7월부터 2018년 1월 사이 위례 신도시 개발 사업에서 비공개 내부 자료를 민간업자들에게 유출해 210억원 상당의 이익을 챙기게 한 부패방지법 위반 혐의도 받고 있다.

또한 지난해 9월29일 검찰의 압수수색이 임박하자 유 전 본부장에게 휴대전화를 창밖으로 던지라고 지시한 증거인멸교사 혐의도 있다.

한편 검찰은 정 실장에게 뇌물을 공여한 혐의 등으로 유동규 전 본부장도 함께 기소했다. 유 전 본부장은 2019년 9월부터 2020년 10월 사이 각종 편의를 제공하는 대가로 정 실장에게 2차례에 걸쳐 6000만원의 뇌물을 준 혐의를 받고 있다. 특가 뇌물수수는 공소시효가 10년이지만, 뇌물공여는 7년이라 상당 액수가 처벌 대상에서 제외됐다.

검찰은 유 전 본부장이 정 실장의 범죄 증거가 담긴 휴대전화를 창밖에 던진 부분은 증거인멸 혐의를 적용했다.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 폐기는 지난해 이미 드러났고, 형법상 자신의 죄에 대한 증거인멸은 처벌되지 않아 그동안은 이 혐의가 적용되지 않았다.

0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비타500
[포인트 경품]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 빽다방 소세지빵 & 앗!메리카노(HO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