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화물연대 16일만에 운송거부 철회...파업 찬반투표 61% 해산 찬성

우리뉴스 | 2022.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자료사진.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시멘트 업계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사진=원희룡 장관 페이스북)자료사진. 원희룡 국토부 장관이 시멘트 업계를 찾아 대화하고 있다. (사진=원희룡 장관 페이스북)

(서울=우리뉴스) 송진호 기자 = 민주노총 화물연대본부(이하 화물연대)가 집단운송거부 16일 만에 복귀를 결정했다. 9일 실시한 파업 찬반 투표에 참여한 조합원의 60% 이상이 파업 종료에 찬성했다.

화물연대가 이날 총파업 철회 여부를 두고 진행한 전체 조합원 찬반 투표 결과, 파업 종료 표가 절반을 넘었다.

조합원 2만 6144명 중 총 투표자 수는 3574명(13.67%). 화물연대 조합원들의 투표율이 13%대로 저조한 것은 16일 동안 이어진 총파업에 지친 일부 조합원들이 현장을 이탈하고 파업 참여의 열기가 낮아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 중 2211명(61.82%)이 파업 종료에 찬성했고, 1343명(37.55%)이 반대했다. 무효표는 21명(0.58%)이었다.

화물연대 파업이 16일만에 종료됐다.(사진=연합뉴스TV 화면 갈무리)화물연대 파업이 16일만에 종료됐다.(사진=연합뉴스TV 화면 갈무리)

화물연대 관계자는 "화물연대는 지역본부별로 해단식을 한 뒤 현장으로 복귀한다"며 "이후 투쟁계획과 상세한 입장은 별도로 밝히겠다"고 말했다.

이처럼 화물연대가 파업 철회를 결정했지만, 파업을 둘러싸고 정부와 노동계의 입장차는 쉽사리 좁혀지지 않을 전망이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불법행위에 대한 '단호한 대처'를 강조했다. 정부가 제시했던 안전운임제 3년간 연장은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무효가 됐다는 입장이다.

원 장관은 이날 인천 서구 원당동 한 아파트 건설현장을 찾아 "화물연대 파업 철회 이후로도 건설 현장 내 잘못된 악습과 관행을 바로잡겠다"며 "산업 현장을 일방적으로 중단시켜 수많은 손해와 경제 마비를 가져오는 관행이 반복돼선 안 된다"고 밝혔다.

4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 비타500
[포인트 경품]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