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미국 심장에서 한국 발효식품 인기몰이

국제뉴스 | 2022.12.09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2022 한국 발효식품 포럼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2022 한국 발효식품 포럼 [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서울=국제뉴스) 김서중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정황근)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춘진)는 7일(현지시간) 워싱턴 D.C. 하얏트 리젠시에서 한국 발효식품의 우수성을 주제로 한 '한국 발효식품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코로나 팬더믹을 계기로 미국 내 건강 발효식품의 인기와 수요가 늘고 있어 김치와 고추장 등 대표적인 한국 발효식품의 우수성을 현지 전문가를 통해 널리 전파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이날 주제 발표에 나선 프레드 브렛(Fred Breidt) North Carolina대학 교수는 집에서 직접 김치를 만들어 먹을 정도로 김치를 좋아한다고 전하며, 한국 발효식품의 특징은 '맛있는 건강함'에 있고 한국 발효식품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서는 김치의 유산균 등 건강에 이로운 점을 부각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2022 한국 발효식품 포럼 단체 기념 사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좌측 네 번째), 프레드 브렛 North Carolina대학 교수(우측 첫 번째), 줄리 스프레서 워싱턴 레스토랑협회장(좌측 세 번째), 롭 루바 수석 셰프(좌측 두 번째)[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2022 한국 발효식품 포럼 단체 기념 사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좌측 네 번째), 프레드 브렛 North Carolina대학 교수(우측 첫 번째), 줄리 스프레서 워싱턴 레스토랑협회장(좌측 세 번째), 롭 루바 수석 셰프(좌측 두 번째)[사진=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또한 줄리 스프레서(Julie Sproesser) 워싱턴 레스토랑협회 회장은 "워싱턴 D.C. 레스토랑에서도 김치, 고추장과 같은 한국 발효식품을 활용한 요리를 만날 수 있다"라면서 "특히 코로나 팬데믹 이후 건강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한국 발효식품이 건강에 좋다는 인식과 함께 그 인기가 늘고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행사에는 미국에서 판매되고 있는 다양한 한국산 발효식품 홍보관을 운영하여 참석자들이 한국 발효식품들을 직접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한국산 식재료를 활용한 요리를 오랫동안 선보여온 워싱턴 유명 레스토랑 수석 셰프인 롭 루바(Rob Rubba)의 김치-고추장 라구파스타, 백김치 해산물 샐러드 등 한국산 발효식품을 활용한 시식 행사도 진행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춘진 사장은 "이번 포럼은 미국 현지 요리사, 레스토랑 협회 및 식품업계 관계자들에게 한국 발효식품의 우수성과 가치를 널리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앞으로도 한국 발효식품의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겠다"라고 밝혔다.

1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7일 [금]

[출석부]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 비타500
[포인트 경품]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 베지밀 검은참깨 고칼슘 두유 190ml x 24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