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민노총, 화물투쟁승리·탄압 분쇄 총력투쟁대회

국제뉴스 | 2022.12.0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민주노총은 6일 오후 경기도 의왕 ICD에서'화물 총파업 투쟁승리! 윤석열 정부 노동탄압 분쇄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열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민주노총은 6일 오후 경기도 의왕 ICD에서'화물 총파업 투쟁승리! 윤석열 정부 노동탄압 분쇄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열고 있다./사진=원명국 기자

(의왕=국제뉴스) 구영회 기자 = 민주노총은 6일 화물총파업 투쟁 승리와 윤석열 정부 노동탄압 분쇄를 외쳤다.


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경기도 의왕 ICD를 포함 전국 15개 지역에서 2만여 조합원이 모여 '화물 총파업 투쟁승리! 윤석열 정부 노동탄압 분쇄 총파업·총력투쟁대회'에 나섰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에서 "지금의 정세를 '자본과 정권의 총공세'로 규정하고 화물 노동자들이 안전하게 일할 수 있도록 해달라는 정당한 요구를 내걸고 진행하는 파업을 저들은 재난이다, 참사다 왜곡하는 것을 넘어 조폭이다, 핵위협이다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물류를 멈춰 세상을 바꾸자는 화물노동자들의 외침에 저들은 불평등 세상을, 차별과 착취로 가득한 세상을 절대 바꾸지 못하겠다고 발악하는 것이며 불법을 엄단하겠다며 민주노총을 공격하는 것은 노동조합 자체를 불법으로 인식하는 천박한 노동관이 반영된 결과"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번 화물연대의 파업은 화물노동자의 안전을 넘어 도로의 안전,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이 땅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조할 권리를 지키는 투쟁이라고 정의하고 화물연대와 민주노총에 대한 탄압 일변도의 윤석열 정부에 맞서 더 단단한 연대로 강력한 투쟁으로 마설 것"이라고 밝혔다.


이봉주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위원장은"화물연대의 정당한 요구와 투쟁에 모든 수단을 동원해 탄압을 진행하고 거짓과 흑색선전으로 국민과 갈라치기에 나서는 것은 역설적으로 우리의 투쟁이 옳다라는 것을 웅변한다"며"저들이 말하는 업무복귀명령에 투쟁대오가 흔들리고 물량이 늘었다는 주장은 거짓이며파업에 참여한 비조합원의 복귀를 두고 전체인 것으로 호도하지 말라고 목청을 높였다.


이봉주 위원장은 "화물연대 조합원은 전국의 투쟁거점을 지키며 흔들림 없이 투쟁을 전개하고 있다"면서"화물연대를 넘어 민주노총과 전체 노동진영을 향한 탄압을 뚤고 반드시 이번 투쟁을 승리할 것이며 이 투쟁의 승리를 위해 부족한 부분을 채우는 전술의 변화와 구사를 진행할 것"라고 밝혔다.

0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2월 4일 [토]

[출석부]
GS칼텍스 20,000원 비타500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20,000원 GS칼텍스 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