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전장연 시위 일정] 서울 지하철 4호선 장애인 단체 시위 지연 또 이어질까

국제뉴스 | 2022.10.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속보]서울 지하철 4호선 전장연 장애인 단체 시위 22일 이어질까?(사진=전장연 페이스북)[전장연 시위 일정] 서울 지하철 4호선 장애인 단체 시위 '지연' 또 이어질까(사진=전장연 페이스북)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이하 전장연)서울 지하철 4호선, 5호선, 9호선 장애인 다체 시위 일정에 큰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연이은 출근길 시위로 인해 시민들이 불편을 겪으면서다.


서울교통공사는 홈페이지를 통해 "27일 오전 8시부터 지하철 4호선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의 '장애인 권리 예산 확보'를 위한 '지하철 타기 선전전'이 예정돼 있다"고 공지했다.


이어 "4호선 해당 구간 열차 운행이 상당 시간 지연될 수 있다"며 "이 점 참고해 열차를 이용해 달라"고 덧붙였다.


전장연은 지난달 28일 지하철 승하차 시위를 벌인 이후 19일 만에 선전전을 재개한 바 있다.


최근 시위 참가자들은 광화문역에서 여의도역까지 5호선 역마다 모두 승하차하는 방식으로 시위를 진행했으며 4호선에서도 시위를 벌였다.


'시민 여러분 장애인도 시민으로 살게 해주십시오'가 적힌 판을 목에 걸고 시위에 참여한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윤석열 정부에게 지속적으로 장애인 권리를 예산으로 보장할 것을 촉구했지만, 예산을 삭감해버리고 권리를 무시했다"고 강조했다.

장애인단체, 지하철 시위 / 전장연 페이스북장애인단체, 지하철 시위 / 전장연 페이스북

그러면서 "또다시 출근길에 지하철을 타게 됐다. 이제는 국회에서 장애인 권리를 보장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장연은 장애인권리예산을 요구하며 지난해 12월 3일부터 출근길 지하철 시위를 벌이고 있다.


이들은 ▲2023년 장애인활동지원예산 2조9000억원 편성 ▲권리기반 활동지원 제도 정책 마련 ▲2023년 탈시설 자립지원 시범사업예산 807억원 편성 ▲기존 거주시설 예산의 탈시설 예산 변경사용 ▲장애인 이동권 예산 제도 개선 ▲만 65세 미만 노인장기요양 등록 장애인의 활동지원 권리보장 등을 요구 중이다.

4 0
저작권자 ⓒ 국제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8일 [토]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