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두나무, 루나 거래 수수료 239 BTC 투자자 보호 활용

한국스포츠경제 | 2022.10.02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두나무는 루나클래식(LUNC, 기존 LUNA) 수수료 수익 239BTC(약 66억원)을 투자자 보호에 활용할 계획이다. /두나무 제공두나무는 루나클래식(LUNC, 기존 LUNA) 수수료 수익 239BTC(약 66억원)을 투자자 보호에 활용할 계획이다. /두나무 제공

[한스경제=김한결 기자]디지털 자산 거래소 업비트를 운영하는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루나클래식(LUNC, 기존 LUNA) 수수료 수익 239.13025970 BTC(29일 기준 약 66억원)을 투자자 보호에 활용한다고 30일 밝혔다.


두나무는 지난 5월 루나·테라 폭락 사태로 많은 투자자가 큰 손실을 본 것에 도의적 책임을 느끼고, 해당 기간(5월 11일~5월 20일) 중 업비트에서 발생한 거래 수수료 전액을 투자자 보호를 위해 활용하겠다고 결정했다.


두나무는 수수료 활용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회를 운영했다. 최근 종료된 자문위원회 의견을 받아들여 두나무는 단기, 중기, 장기 계획을 수립했다.


우선 두나무는 루나·테라 사태가 발생한 원인과 과정을 자세히 분석하고 정리해 '루나·테라 사태 백서'를 올해 안에 제작한다. 백서에는 루나·테라 사태에서 테라폼랩스 등 디지털 자산 발행 주체의 활동과 국내외 디지털자산 거래소 등의 대응도 함께 담길 예정이다. 이를 통해 루나·테라에서 어떤 일이 발생했는지 종합적으로 복기하고 향후 예방책을 모색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두나무는 디지털 자산 등에 투자하다 보이스피싱, 사기와 같은 범죄 피해를 입은 투자자 구제 등에 활용할 수 있도록 루나 수수료 중 약 30억원 규모를 공익단체에 기부한다. 기부 대상은 향후 여러 공익단체와 협의를 거쳐 확정할 예정이다. 기부금은 법률 지원, 피해자 지원, 금융 및 신용회복 지원 등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루나 수수료는 안전한 디지털 자산 생태계 조성을 위한 활동에도 쓰인다. 두나무는 내년에 '디지털 자산 시장 모니터링 센터'를 만들어 블록체인 상에서 이뤄지는 이상흐름(이상 트랜잭션)을 탐지하고 이를 공개하는 활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그동안 일부 디지털 자산 발행주체가 투자자에게 공시하지 않은채 대량의 물량을 전송했다는 논란이 종종 발생하기도 했다. 센터는 가격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발행주체의 지갑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해서 사전에 공지되지 않은 이상흐름이 발생하면 투자자에게 알리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센터는 디지털 자산 범죄 피해자의 구제를 위한 무료 상담 및 법률 안내 등의 다양한 지원 활동도 펼칠 예정이다. 두나무는 업비트 이용자뿐만 아니라 디지털 자산 투자자 모두가 혜택을 볼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석우 두나무 대표는 "건전하고 공정한 디지털 자산 시장이 만들어져 투자자들이 안전하게 투자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데 루나 수수료가 활용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3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2월 6일 [화]

[출석부]
미스터피자 포테이토R+콜라1.25 조지아 캔커피
[포인트 경품]
미스터피자 포테이토R+콜라1.25 미스터피자 포테이토R+콜라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