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검찰, 신당역 스토킹 살인사건 관련 서울교통공사 압수수색

우리뉴스 | 2022.09.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 가해자 전주환. (사진 제공=서울경찰청)신당역 역무원 스토킹 살인사건 가해자 전주환. (사진 제공=서울경찰청)

(서울=우리뉴스) 설현수 기자 = 서울 신당역에서 여성 역무원을 스토킹하고 살해한 전주환씨(31)를보강수사 중인 검찰이23일 서울교통공사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팀장 김수민 형사3부장)은 서울 성동구 서울교통공사 내 정보운영센터, 구산역, 증산역 역무실 등 여러 곳에 수사관을 보내 내부 전산 기록 등을 확보했다.

이번 압수수색은 서울교통공사 역무원이던 전씨가 직위해제 된 뒤에도 회사 내부망에 권한 없이 접근하게 된 경위, 서울교통공사의 직원 개인정보 관리 현황, 전씨의 과거 근무 내역 등을 확인하기 위해 진행된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해10월 불법 촬영물을 유포하겠다며 협박하고 만남을 강요한 혐의로 피해자에게 고소당했고 서울교통공사에 수사 개시가 통보되면서 직위해제 됐다.

그러나 서울교통공사의 규정상 내부망 접속 권한은 범죄 혐의에 대한 재판이 모두 끝나고 징계 절차가 개시돼야 박탈되기 때문에, 직위해제가 된 이후에도 전씨는 회사 내부망인 메트로넷에 접속할 권한을 그대로 갖고 있었다.

전씨는 이를 이용해범행을 결심한 지난달18일부터 범행 당일인 이달14일까지 총 4차례에 걸쳐 지하철 6호선 증산역과 구산역 역무실을 찾아 내부 전산망에 접속했다.

전씨는 내부망의 전사자원관리(ERP) 내 회계 시스템을 통해 피해자의 옛 주소, 근무지, 근무 일정 등 개인정보를 파악했다.

확보한 개인 정보로 옛 주거지를 찾아갔지만 피해자를 만나지 못하자 피해자의 근무지인 신당역으로 이동해 범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현재 개인정보보호위원회는 전씨가 개인정보처리 시스템(회사 내부망)에 권한 없이 접근하면 위법 소지가 있다고 보고 서울교통공사를 조사하고 있다.

1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27일 [화]

[출석부]
CU 5천원권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CU 5천원권 CU 5천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