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김건희 논문 의혹’ 국민대·숙대 총장 국감증인 채택

더팩트 | 2022.09.2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교육위 야당 단독 채택…김지용 국민대 이사장 포함

임홍재 국민대 총장과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 등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한 관계자들이 오는 4일부터 열리는 국정감사에 출석하게 됐다. 사진은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뉴시스
임홍재 국민대 총장과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 등 김건희 여사의 논문 표절 의혹에 대한 관계자들이 오는 4일부터 열리는 국정감사에 출석하게 됐다. 사진은 유기홍 국회 교육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뉴시스

[더팩트ㅣ안정호 기자] 대학총장을 비롯한 국민대, 숙명여대 관계자들이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의혹 관련 증인으로 국정감사에 출석한다.


국회 교육위원회는 23일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임홍재 국민대 총장을 비롯한 10인의 증인·참고인 출석 요구 안건을 가결했다.


이날 의결된 명단을 보면 국민대에서는 임 총장과 김지용 국민대 이사장, 성명불상의 국민대 연구윤리위원회 위원장 등이 포함됐다. 김 이사장은 도이치모터스 주식 매입 관련 증인으로도 채택됐다.


김 여사 석사 학위 논문 표절 의혹을 놓고는 장윤금 숙명여대 총장과 이름을 알 수 없는 숙명여대 연구윤리위원회 위원장도 증인 명단에 올랐다.


김 여사 박사학위 논문이 자신의 학술논문을 표절했다고 주장한 구연상 숙명여대 기초교양학부 교수도 참고인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 밖에도 류철호 한국디자인트렌드학회 회장, 이운형 인천대 디자인학부 교수, 홍석화 에이치컬쳐테크놀러지 대표, 임원재 전 한국게임산업협회 정책실장 등이 증인으로 채택됐다.


여야 의원들은 지난 21일 열린 교육위 전체회의에서 김 여사 논문 표절 의혹 관련자들을 증인으로 채택하는 문제를 두고 공방을 벌였다. 당시 여야 의원들은 결론을 내리지 못하고 양당 간사 간 합의를 하기로 했으나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야당 간사인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여당 간사와 합의를 도모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며 "그간 협의 테이블에 올렸던 증인과 참고인 출석 요구안을 최소화해서 핵심 증인을 간추린 명단을 제출한다"며 안건 수정을 요청했다.


이 안건은 재석의원 12명 중 8명의 찬성으로 가결됐다.


여당 간사인 이태규 국민의힘 의원은 "다수당의 폭력이며 인정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vividocu@tf.co.kr

1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30일 [금]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세븐일레븐 3천원권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