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경찰, 신당역 역무원 보복 살인 혐의 적용

우리뉴스 | 2022.09.1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사진=경찰청사진=경찰청

(서울=우리뉴스) 설현수 기자 = 경찰이 서울 지하철 2호선 신당역 여자 화장실에서 전 직장 동료인20대 여성 역무원을 살해한 피의자에 '보복살인' 혐의를 적용키로 했다.

지난 17일 서울 중부경찰서는 피의자 30대 남성 전모씨의 혐의를 형법상 살인에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특가법상 보복살인으로 변경했다고 밝혔다.

특가법상 보복살인은 최소10년 이상의 징역에 처하도록 규정돼있어 최소 징역 5년 이상인 형법상 살인죄보다 형이 더 무겁다.

전씨는 피해자를 스토킹한 혐의 등으로 기소돼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중 1심 선고를 하루 앞둔 지난14일 밤 범행을 저질렀다.

경찰은 전씨가 조사 과정에서 '피해자와 재판을 진행 중 원한을 가졌다', '오래전부터 범행을 계획했다' 등의 진술을 한 점을 고려해 보복살인 혐의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했다.

특히 전씨가흉기를 미리 준비하는 등 사전에 범행을 계획한 정황이 경찰 수사를 통해 드러났다.

전씨는 범행 약 8시간 전인 지난 14일 오후 1시20분께 자신의집 근처 현금자동입출금기에서 1700만원을 찾으려 시도했다. 다만,한번에 뽑을 수 있는 한도를 넘어 실제 인출은 이뤄지지 않았다.

전씨는 부모님께 돈을 드리기 위함이었다고 진술했으나 경찰은 범행 후 도주 자금으로 쓰기 위한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전씨는 오후 6시께 지하철 6호선 구산역 고객안전실에 들어가 자신을 서울교통공사 직원이라고 소개한 후공사 내부망인 메트로넷에 직접 접속해 피해자의 근무지를 알아냈다.

이후 승, 하차 기록이 남는 교통카드 대신 일회용 승차권을 구입해 구산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신당역으로 이동한 후,피해자를 기다렸다가화장실로 뒤따라가 범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전씨는 일회용 위생모를 쓰고 있었는데, 흔적을 남기지 않을 목적으로 착용하고 있었던 것으로추정된다.

한편 경찰은 이날 오후 2시부터 1시간가량 진행된 압수수색을 통해전씨 소유의태블릿과 외장하드 1점씩을 확보하고전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마친 것으로 알려졌다.

2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1월 28일 [토]

[출석부]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포인트 경품]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 이마트 금액권 5,000원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