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올해 대한민국 최우수 건축행정은 강원도·세종특별자치시

우리뉴스 | 2022.09.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서울=우리뉴스) 송진호 기자 = 국토교통부(장관 원희룡, 이하 국토부)는 2022년 전국 243개(광역 17, 기초 226) 지방지차단체를 대상으로 건축행정 평가를 실시해 평가 결과를 16일 발표했다.

건축행정 평가는 국토부가 건축행정의 건실한 운영을 유도하기 위해 1999년부터 전국 243개 지방자치단체의 건축행정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온 제도로 일반부문(광역/기초)과 특별부분으로 구분해 평가한다.

일반부문에서는 건축행정 절차의 합리성, 안전관리, 유지관리 적절성, 건축행정 개선노력 등 지방자치단체의 건축행정을 종합적으로 평가한다.

광역자치단체(17개)의 경우 9개 도(제주 포함)와 8개 시에서 각각 1위로 평가된 우수 지자체는 강원도(77.14점)와 세종특별자치시(75.53점)이다.

강원도(도지사 김진태)는 건축정책 이행도, 건축인허가 처리 만족도(대국민 설문조사) 등 전반적인 부분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지난해 5위에 이어 올해 평가에서는 9개 도 중 1위로 선정됐다.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최민호)는 건축인허가 처리 만족도(대국민 설문조사), 위반건축물 관리 등 유지관리 적정성 분야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특별시.특별자치시.광역시 중 1위로 자리매김했다.

기초자치단체의 경우 세종, 제주를 제외한 15개 광역자치단체가 관내 기초자치단체를 직접 평가했으며 서울 관악구, 부산 사상구, 대구 서구, 인천 서구, 광주 북구, 대전 동구, 울산 동구, 경기 용인시, 강원 원주시, 충북 진천군, 충남 논산시, 전북 군산시, 전남 영암군, 경북 성주군, 경남 창녕군 등이 선정됐다.

특별부문에는 광역 및 기초자치단체별로 '건축물 안전관리 노력 사례'를 공모한 결과 24개 사례(광역 9, 기초 15)가 접수됐다. 이중 우수한 서울특별시, 서울특별시 강동구 2곳을 각각 선정했다.

서울특별시(시장 오세훈)는 '위험 공사장 및 건축물 집중 안전관리 추진'을 통해 중소형 민간 건축공사장에 10대 안전관리대책 시행, 해체공사장에 대해 3중 안전관리대책 추진, 소규모 노후건축물 안전관리를 위해 블록체인lot기술을 도입해 실시간 건축물 안전 모니터링을 실시하는 등의 사업을 추진해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안전대책을 추진했다는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서울시 강동구(구청장 이수희)는 '강동구 건축안전, 전국을 선도하다!'는 주제로 건축안전센터를 통한 건축물 생애관리(건축허가 착공유지관리해체 등) 적극 지원, 찾아가는 민간건축물 안전점검 서비스 실시 등 안전사고 사전예방을 위한 다양한 정책을 추진했다는 평가를 받아 특별부문에 선정됐다.

평가결과가 우수한 광역자치단체 2곳(강원, 세종)과 기초자치단체 15곳(서울 관악, 부산 사상 등), 그리고 특별부문 2곳(서울특별시, 서울 강동구)에게는 국토교통부 장관상이 수여된다.

국토부 엄정희 건축정책관은 "건축행정 평가결과를 바탕으로 향후에도 사회변화를 반영한 평가지표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국민에게 보다 편리하고 신뢰받는 건축행정 서비스가 제공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1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3년 2월 7일 [화]

[출석부]
GS칼텍스 20,000원 배스킨라빈스 3천원권
[포인트 경품]
GS칼텍스 20,000원 GS칼텍스 20,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