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다올투자증권, 상반기 영업이익 1194억원…반기 사상 최대

한국스포츠경제 | 2022.08.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한스경제=최용재 기자] 다올투자증권(대표이사 이창근)은16일,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다올투자증권은 시장 변동성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양호한 실적을 시현했다. 연결기준으로 영업이익 1194억원, 당기순이익 957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각각 47.6%, 3.2% 실적이 향상됐다. 영업이익, 당기순이익 모두 증권사 전환 후 사상 최대 실적이다.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 등 시장의 불확실성이 확대되는 가운데 거둔 성과로 더욱 의미가 있다.


실적향상의 주요 요인은 강화된 리스크 관리와 우량 딜 발굴을 통한 양적질적 성장에 있다. IB부문은 포트폴리오 다변화와 수익원 확대를 통해 실적향상을 이끌었다. 각 영업부문에서도 시장 변동성에 선제적으로 대응, 수익 방어를 통해 호실적에 힘을 보탰다.


계열회사도 실적 향상에 한몫 했다. 다올저축은행은 수신금리가 급등하는 악조건 하에서도 영업이익 511억원, 당기순이익 396억원을 거두며 견조한 실적 상승을 이어갔다. 계열사 편입 이후 상반기에만 대출 잔액이 5942억원 증가해, 대출자산 규모가 3조 9083억원으로 늘었으며 실적 견인에 주요했다.


다올자산운용은 상반기에 영업이익 102억원, 당기순이익 82억원을 거뒀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대비 각각 136.2%, 127.8%가 증가한 수치로 두 배 이상 실적이 향상됐다. 펀드운용보수 증가와 매각보수 수취 등 상반기 누적 운용보수수익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호실적을 이끌었다.


다올투자증권 관계자는 "여러 악재가 겹친 금융환경이었으나 강화된 리스크 관리와 위기 대응으로 다행히 위험을 최소화 할 수 있었다"며 "하반기에도 보수적 관점으로 시장위험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안정성 확보와 회사의 질적 성장에 집중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1 0
저작권자 ⓒ 한국스포츠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9월 27일 [화]

[출석부]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 초코에몽
[포인트 경품]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 도미노피자 포테이토(오리지널)M 콜라 1.25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