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검찰, 인하대 성폭행 살해 사건...29분짜리 동영상 확인돼

우리뉴스 | 2022.08.16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인하대학교. (사진 출처=인하대학교 인스타그램)인하대학교. (사진 출처=인하대학교 인스타그램)

(서울=우리뉴스) 설현수 기자 = 인하대 교내에서 또래 여학생을 성폭행하려다가 건물에서 추락시켜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가해 남학생의 휴대전화에서 당시 상황이 담긴29분짜리 동영상이 확인됐다.

16일 한 언론사에따르면 사건 현장에서 발견된 가해 남학생 A씨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 한 결과 여학생 B씨를 성폭행 시도하기 직전부터 B씨가 추락한 직후까지 약29분간 음성이 담긴 파일이 확보됐다.

영상은 화면이 바닥을 향해 엎어진 채 촬영돼 소리만 녹음됐으며 동영상 초반에는 B씨의 반항하는 듯한 음성이 담겼고,20분쯤 지나 울부짖는 듯한 소리도 녹음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쾅' 하는 추락음이 들린 뒤 "에이X"라고 욕설을 내뱉는 A씨 목소리도 녹음됐으며,잠시 후 휴대전화가 꺼졌다.

검찰 관계자는 "A씨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한 결과 자동으로 동영상 촬영이 중단된 게 아니라 누군가가 강제로 촬영을 종료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말했다.

A씨는 검찰 조사에서 "드문드문 기억이 나지만 추락한 상황은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는다"며 "깨어보니 집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초기 경찰 조사에서 "성폭행을 시도하다가 B씨의 몸을 밀었다"고 진술한 사실이 이날 알려졌다.

검찰과 함께 사건 현장을 조사한 법의학자 이정빈 가천대 의과대학 석좌교수는 "경찰 수사기록에 담긴 피의자 진술 중에 '밀었다'는 내용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피해자 윗배에서 상당히 오랜 시간 창문틀에 눌린 자국이 발견됐다"며 "외벽 페인트가 산화하면서 묻어나는 물질이 피해자의 손에서 발견되지 않은 점으로 미뤄 피해자의 팔이 창문 밖으로 빠져나와 있는 상태에서 배가 오래 눌려 있다가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A씨는 지난달15일 오전 1시께인하대 캠퍼스 한 단과대학 건물 3층에서 지인인 B씨를 성폭행하려다 추락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추락한 피해자는 1시간가량 길가에서 방치됐다가 행인에 의해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목숨을 잃었다.

1 0
저작권자 ⓒ 우리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10월 1일 [토]

[출석부]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꼬북칩
[포인트 경품]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 GS25모바일금액상품권1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