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尹 대통령, 경찰국 철회해달라"…경찰직협 삭발·단식 돌입

더팩트 | 2022.07.03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4일 민관기 회장 삭발 이어 3명씩 릴레이로

'경찰 장악' 논란의 중심인 행정안전부 검찰국 설치에 반대하는 현직 경찰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단식·릴레이 삭발에 돌입한다./더팩트 DB
'경찰 장악' 논란의 중심인 행정안전부 검찰국 설치에 반대하는 현직 경찰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단식·릴레이 삭발에 돌입한다./더팩트 DB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경찰 장악' 논란의 중심인 행정안전부 경찰국 설치에 반대하는 현직 경찰들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보내는 호소문을 발표하고 단식·릴레이 삭발에 돌입한다.


민관기 충북청주흥덕서 직장협의회장(전 전국경찰직장협의회 회장단 대표) 등 4명의 경찰 직협회장은 4일 오전 10시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앞에서 삭발 후 윤 대통령 앞 호소문을 발표한다.


이어 민 회장은 5일 오전 10시 세종시 행안부 앞에서 열리는 집회에서 단식에 돌입한다. 이날부터 매일 3명의 직협회장이 릴레이 삭발에 나설 예정이다.


민 회장은 윤 대통령에게 보내는 호소문에서 "우리 경찰은 시민의 자유를 억압하고, 정권과 손잡아 선거에 개입하며 정보력을 이용해 정치권을 사찰하는 등 정권의 하녀 역할을 한 죄스럽고 수치스러운 역사가 있다"며 "1991년 내무부에서 경찰청 외청으로 독립되면서 과거를 속죄하며 오로지 국민에게 충성하는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밝혔다.


민 회장은 "지금 경찰국 신설안 발표로 민주경찰 역사의 가장 큰 위기를 맞았다"며 "신설안에는 행안부 안에 경찰 담당부서를 신설하고 장관이 경찰청장을 지배할 수 있는 고위직 인사제청권·감찰권과 국가경찰위원회 안건 부의권 등의 내용이 포함됐다. 경찰은 고위직 비율이 낮고 퇴직 후 변호사로 진출이 가능한 검사와도 처지가 다르기에 인사에 매우 취약하다"고 지적했다.


행안부 장관의 경찰 직접 통제만으로도 자연스럽게 정권의 눈치를 보고, 개별 수사에도 정권의 입김이 미칠 우려가 매우 크다는 주장이다. 지난 1987년 고 박종철 고문치사사건 이후 강조된 경찰의 독립성·중립성을 훼손하는 등 시대에 역행한다고도 강조했다. 행안부가 독립기관인 국가경찰위원회 안건에도 간여하면 경찰행정이 정치권력화된다고 우려했다.


민 회장은 "현장경찰에게 꼭 필요한 것은 통제와 감시보다는 국민의 민주적 통제로 경찰고유의 업무에 충실하게 복무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우리 경찰이 오로지 국민만 바라보고 국민이 평화롭고 자유로운 일상을 즐길 수 있는 대한민국으로 거듭날수 있도록 해달라. 지난 아픈 과거를 되풀이 하지 않도록 경찰국 신설을 철회해 주시기를 대통령님께 간곡하게 호소드린다"고 했다.


이밖에 경찰 직협회장등은 별도 호소문에서 행안부에 △국가경찰위원회 독자적 합의제 행정기관화 등 위상 강화 △일원화 자치경찰제의 이원화 △중대범죄 수사청 신속 신설 등을 요청했다.


경찰직장협의회는 각 경찰서별로 조직됐으며 공무원직장협의회법 국회 통과에 따라 하반기 전국연합체 설립이 가능하다.


leslie@tf.co.kr

4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3일 [토]

[출석부]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광동 옥수수수염차500ML
[포인트 경품]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 파리바게뜨 상품권(5,000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