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뉴스 > 사회

윤석열 징계 주도 박은정 성남지청장 결국 좌천

더팩트 | 2022.06.28 | 신고 신고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광주지검 중경단 발령…성남FC 사건 등도 논란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주도한 박은정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이 사실상 좌천됐다./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주도한 박은정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이 사실상 좌천됐다./뉴시스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를 주도한 박은정 수원지검 성남지청장이 사실상 좌천됐다.


28일 발표된 법무부의 고검검사급 검사 승진·전보인사를 보면 박은정 지청장은 광주지검 중요경제범죄조사단 부장으로 전보됐다.


중요경제범죄조사단은 액수가 큰 사기 등 경제범죄 고소·고발사건을 처리하는 부서지만 상대적으로 한직으로 분류된다.


차장검사들이 부임하는 성남지청장은 검사장 승진 1순위로 꼽히는 요직이라 중경단 발령은 이례적이다.


박은정 지청장의 좌천은 예상됐다.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징계를 당할 때 법무부 감찰담당관으로서 감찰 실무를 진행했다. 법무부 검사 징계위원회에도 출석해 '윤 총장'의 징계를 주장했다. 감찰 진행 당시 직속 상관인 감찰관을 거치지 않고 조사를 시도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성남지청장 취임 후에는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 수사팀과 처리를 놓고 마찰을 빚었다가 박하영 전 차장검사가 항의성으로 사직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박 지청장은 최근 명예퇴직을 신청했으나 윤석열 총장 감찰과 성남FC 건으로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된 상태라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박 지청장의 배우자인 이종근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도 좌천된 상태다. 이 연구위원은 문재인 정부 당시 대검찰청 형사부장, 서울서부지검장 등 요직을 지냈으나 현 정부 들어 첫 인사에서 밀려났다.


박은정 지청장에 이어 법무부 감찰담당관을 맡았던 임은정 부장검사도 대구지검 중경단으로 좌천된 바 있다.



leslie@tf.co.kr

1 0
저작권자 ⓒ 더팩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위 내용에 대한 저작권 및 법적 책임은 자료제공사 또는 글쓴이에 있으며, 마이민트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리스트 이전글 다음글
주소복사 스크랩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밴드
댓글쓰기

뉴스 > 사회

이전 1 2 3 4 5 6 7 8 9 10

실시간 인기 뉴스

더보기

출석부&포인트경품 ATTENDANCE & AUCTION

TODAY : 2022년 8월 13일 [토]

[출석부]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광동 옥수수수염차500ML
[포인트 경품]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 SK모바일주유권 2만원권